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형발사체 10월 시험발사 앞두고 종합연소시험 시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일반

    한국형발사체 10월 시험발사 앞두고 종합연소시험 시작

    뉴스듣기

    오는 10월로 예정된 순수 국내 기술로 만든 한국형발사체의 시험발사를 앞두고 성능을 검증하기 위한 종합연소시험이 14일 시작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전남 고흥군 외나로도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형발사체의 시험발사체와 동일한 형태의 인증모델(QM)을 완성해 시험을 시작했으며 앞으로 5개월동안 진행된다고 밝혔다.

    시험 기간에 인증모델은 실제 발사와 동일하게 연료 주입과 연소 절차를 거친다. 시험이 성공하면 우리나라가 엔진과 추진제 탱크 등 구성품의 설계·제작·조립 기술을 확보했다는 점을 확인하게 된다.

    시험발사체를 실제 발사하기 위해서는 ▲ 체계개발모델(EM·engineering model) ▲ 연소시험을 위한 인증모델(QM·qualification model) ▲ 실제 비행에 사용될 비행모델(FM·flight model) 등 3종의 모델을 조립·제작해야 한다. 이번 시험에 쓰이는 모델은 두번째에 해당한다.

    이번 종합연소시험의 핵심은 우리나라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75t급 액체추진엔진이다. 시험발사체에는 이 엔진 1개가, 본발사체에는 이 엔진 5개가 쓰이게 된다.

    한국형발사체와 시험발사체(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국가간 기술이전을 엄격하게 통제하고 있는 발사체 분야 특성 탓에 이번 인증모델 개발까지 과정에 수많은 시행착오와 각고의 노력이 필요했다는 것이 과기정통부의 설명이다.

    한국형발사체 개발 사업의 최종 목표는 1단 75t 엔진 4기, 2단 75t 엔진 1기, 3단 7t 엔진 1기로 구성된 3단 발사체를 이용해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는 것이다. 목표 연도는 2021년이다.

    과기정통부는 2010년 3월부터 2015년 7월까지 1단계 사업에서 시험설비 구축 및 7t 엔진의 성능 확인을 완료했고, 2015년 8월부터 올해 12월까지 2단계 사업에서 75t 엔진 1기를 이용한 시험발사를 성공시키겠다는 중간 목표를 설정했다.

    최종 목표인 본발사를 달성하기 위한 3단계 사업은 올해 4월부터 2022년 3월까지로 일정이 잡혀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연소시험 절차 착수로 시험발사체 발사를 위한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