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檢, '다스 실소유주' 풀고 MB '뇌물·횡령' 묻는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檢, '다스 실소유주' 풀고 MB '뇌물·횡령' 묻는다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MB "다스는 나와는 무관한 회사…경영 관여 안 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및 불법자금 수수혐의, 다스(DAS)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노태우(86), 전두환(87), 고(故)노무현, 박근혜(66) 전 대통령에 이어 검찰조사를 받는 역대 5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다. (사진=박종민 기자)
    14일 이명박(77) 전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 검찰이 오전 조사에서는 다스(DAS) 실소유주 여부를 집중 추궁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기자들과 모인 자리에서 "다스 실소유주 문제를 먼저 조사해 범행 동기 등을 확정짓고 가는 것이 흐름상 자연스럽다고 판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스 비자금 횡령 및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을 풀기 전,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임을 확인해야 검찰 입장에선 향후 수사가 효율적일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나 '도곡동 땅' 등 기타 차명 재산은 본인과 무관하며, 다스라는 기업 역시 자신의 소유가 아니고 경영에 개입한 바 없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전 대통령은 강훈 변호사 입회 하에 묵비권 행사 없이 적극적으로 자신의 혐의에 대해 진술하고 있다고 검찰 관계자는 전했다.

    한동훈 서울중앙지검 3차장 등 검찰 고위 관계자들은 조사실내 폐쇄회로(CC)TV를 실시간으로 보며 응급의료 상황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후 1시 5분까지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 주도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점심식사를 마친 오후 2시부터 다시 신 부장검사가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이날 오전 조사 직전 '티타임'에서 이 전 대통령은 "편견 없이 조사해줬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요구를 검찰에 내놨고, 검찰 관계자 역시 "법에 따라 공정하게 수사하겠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했다.

    이 전 대통령 본인 의사에 따라 이날 점심식사로 서울중앙지검 청사 인근 식당에서 설렁탕을 주문했다. 검찰은 원활한 수사 진행을 위해 자체 예산에서 식사를 제공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