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7년째 제자리, 춘천레고랜드 중단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강원

    "7년째 제자리, 춘천레고랜드 중단해야"

    뉴스듣기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 시민검증단 "사업완료 후에도 이익없어"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 소속 단체 관계자들이 14일 춘천레고랜드 사업 검증 결과 발표와 함께 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2012년 착공해 2017년 완공하겠다던 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가 7년째 표류하고 있는 가운데, 사업 추진 자체를 중단해야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는 14일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강원도는 춘천레고랜드 사업 중단을 선언하고 춘천시와 협의를 통해 매몰비용 처리와 향후 대안 마련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

    이들은 지난 해 11월부터 석달간 각계 전문가로 검증단을 꾸려 레고랜드 사업 계획 단계부터 현재까지 상황을 점검하고 문제점을 분석했다.

    검증결과 사업 소요자금이 아직까지 제대로 확보되지 못했고 시공사 선정도 불발됐으며 테마파크 놀이시설 설계 역시 미비하다는 문제를 제기했다.

    대출 사업비 이자만 하루 1천 700만원, 토지신탁 수수료 연 1억 2천만원, 엘엘개발 운영비 월 1억 8천만원 등 연간 혈세 90억원 가량이 낭비되고 사업기간 지연으로 문화재발굴비용, 부지조성과 건설비용, 엘엘개발 운영비용 증가 등으로 수천억원의 적자가 불가피하다는 판단도 내렸다.

    현재 상황에서 2천억원 이상 예상되는 레고랜드 테마파크 공사비 투자사 확보도 어렵고 국내외 투자신탁사, 증권사에 사업 참여를 요구하고 있지만 성사 가능성은 낮다고 분석했다.

    춘천 레고랜드 조감도. 당초 2012년 착공해 2017년 레고랜드 테마파크를 완공할 예정이었지만 투자사를 찾지 못해 사업이 지연되고 있다.
    검증에 참여한 춘천경실련 권용범 사무처장은 "지방 선거 전에 새로운 투자사가 강원도와 MOU를 맺을 가능성이 높지만 이는 선거가 끝난 후 백지화 가능성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사업중단에 따른 매몰비용에 대해서는 레고랜드 운영사인 멀린이 출자한 돈이 50억원대에 불과한만큼 계약파기에 따른 배상액과 사업 대출비용 2천억원 중 사용비용 1천 2백억원을 합쳐도 강행에 따른 손해보다 중단에 따른 이득이 크다는 주장도 더했다.

    춘천환경운동연합 서대선 사무국장은 "춘천시 명동상권 붕괴, 도민의 혈세 부담을 방지하고 역사유적에 대한 현대인의 의무를 이행하는 방안으로 레고랜드 테마파크는 즉각 중단하고 관련자와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는 객관적인 결정을 위해 강원도와 도의회에 검증단과의 공개 토론도 제안했다.

    강원도와 멀린, 현대건설, 한국투자증권, LPT, 와이제이브릭스, 서브원 등이 주주로 참여해 만든 특수목적법인 엘엘개발은 사업비 5011억원을 들여 춘천시 중도 일원에 레고랜드 테마파크 조성을 추진했다.

    하지만 주주 회사들의 투자 미비와 시공사 선정 지연, 문화재 발굴 등으로 공사비는 증가하고 사업은 지연되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엘엘개발 관계자는 "사업비에 대한 판단은 해석과 입장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면서 "지난 주 투자설명회 이후 긍정적인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양측의 입장과는 별개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다수인 강원도의회에서는 3월 안에 레고랜드 착공이 이뤄지지 못하면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의회에서 약속한 거취 결정을 내려야 한다는 여론도 여전해 또 다른 진통을 예고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