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하나 노조, 김정태 회장 가족 특혜 채용 의혹 주장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하나 노조, 김정태 회장 가족 특혜 채용 의혹 주장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사진=자료사진)
    하나금융지주 김정태 회장의 조카와 동생이 특혜채용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하나은행 노동조합은 14일 서울 중구 하나금융 을지로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회장의 조카 이모씨의 특혜채용 의혹을 제기했다.

    노조는 이씨가 2004년 하나은행 계약직으로 입사해 이듬해 정규직으로 전환된 뒤 현재 부산지역 영업점에서 과장으로 근무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김 회장의 동생은 2006년 하나은행 행우회의 자회사인 두레시닝 부산사업소에 입사해 정년이 지난 현재까지 과장으로 근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이같은 사례들을 제시하며 "김 회장 가족들이 채용되는 과정에서 비리가 없었는지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하나금융은 김 회장 조카가 공채를 통해 전담텔러직으로 입행했으며, 채용 과정에 추천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일정 기간 계약직으로 근무한 뒤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조건이었으며
    함께 입사한 110명 전원이 정규직으로 전환됐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김 회장 동생은 두레시닝에 계약직 배송원으로 입사해 현재 계약직으로 근무 중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