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종구, 은행장 추천자에 서류 면제 관행 "잘못된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최종구, 은행장 추천자에 서류 면제 관행 "잘못된 것"

    뉴스듣기

    "과거 관행이지만 오늘의 기준에서 보면 잘못…검사 통해서 문제 삼을 수준 결정"

    최종구 금융위원장(사진=금융위 제공)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4일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를 불러온 '채용 과정에서의 추천'과 관련해 "(금융계에서) 이름을 단순히 전달하고, 서류 전형은 통과시켜주고 하는 관행이 있었던 게 사실"이라면서 "그러나 오늘의 기준에서 보면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최 전 원장의 사례와 같이 채용비리에 앞으로 단순 추천도 포함하게 되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변했다.

    최 위원장은 다만 하나 은행에 대한 특별검사를 통해서 실제 어디까지 채용비리로 문제 삼을 지를 결정해야 될 것이라며 미리 기준을 제시하기는 어렵다고 단서를 달았다.

    또 하나 은행 특별 검사에선 문제가 제기된 2013년의 채용 과정을 집중적으로 들여다 보겠지만 필요하면 다른 해의 사례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다른 은행들의 채용 비리에 대한 추가 조사는 의혹이 제기되면 하겠지만 "현재로선 무리일 것"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전날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해 채용비리와 관련한 의원들의 질의에 "이번 일을 감독 당국의 권위를 세우는 계기로 삼겠다"고 답한데 대해선 "사회적 관심사인 채용에 대한 새로운 문제 제기가 됐으니 확실히 규명하는 게 감독당국의 할 일이라는 뜻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최 전 금감원장의 과거 채용 추천 사실은 "하나은행 경영진이 알고 있었을 것이라는 게 일반적 추론"이라고 한 발언에 대해서도 "문제의 본질은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위원회는 15일 전문가 간담회 등을 거쳐 금융회사 지배구조 선진화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최고경영책임자(CEO)의 선출절차에 대한 투명성 제고를 위해 후보자 자격기준을 내실화하고 후보군 관리 현항을 주주에게 보고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긴다.

    또 사외 이사와 감사위원회의 독립성을 강화하고 금융권 고액연봉 임직원의 보수에 대한 공시를 강화하는 등 책임성을 강화하며 2금융권에 대해서도 대주주의 적격성 심사를 내실화하기 위해 심사대상자의 범위와 심사 요건을 재정비하는 내용이 될 것이라고 금융위는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