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유럽/러시아

    英, EU분담금 2064년까지 정산

    뉴스듣기

    英분담금 총액은 55조여원

    영국이 유럽연합(EU)을 떠나면서 내기로 합의한 EU 분담금을 오는 2064년까지 정산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영국이 브렉시트를 선택한 2016년 국민투표 시점으로부터 48년동안 진행되는 것이다.

    영국의 더타임스지는 필립 해먼드 재무장관이 13일(현지시간) 의회에서 각종 경제지표 전망치들과 예산정책들을 밝히는 '봄 연설'(spring statement)에서 공개된 예산책임처(OBR) 자료에서 이같은 지급계획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예산책임처가 추산한 EU 분담금 정산에 따르면 영국과 EU가 합의한 EU분담금 총액을 370억파운드(약 55조2천억원)로 추산하고, 이 가운데 3분의 2는 오는 2020년 차기 총선 이전까지 상환돼야 하는 것으로 계산했다.

    이 금액 이외 연간 수백만 파운드는 오는 2064년까지 매년 상환되는 것으로 돼있다.

    이 금액은 EU 기구 직원들의 퇴직연금에 대한 영국의 분담금과 유럽투자은행(EIB)이 자금을 댄 프로젝트 가운데 영국이 동의한 프로젝트들에 대한 분담금이다.

    앞서 지난해 12월 영국과 EU는 탈퇴조건들을 의제로 한 브렉시트 1단계 협상에서 최대 쟁점인 EU 분담금 정산 쟁점과 관련해 영국이 정산해야 할 부채를 약 1천억유로(약 132조원)로 합의했다.

    이는 EU 농업보조금 및 투자 프로젝트를 포함한 영국의 사전 약정금액 756억 유로, EU 직원들의 퇴직연금을 포함한 장기부채액 108억 유로, 우발채무액 115억 유로등으로 구성된다.

    다만 영국의 대(對)EU 자산과 EU의 영국 내 지출액 등을 빼고 영국이 실제 지급할 순정산액은 400억(약 53조원)~450억 유로(약 60조원)로 추정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