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몸집 불린 SM, 키이스트·FNC애드컬쳐 전격 인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가 화제

    몸집 불린 SM, 키이스트·FNC애드컬쳐 전격 인수

    뉴스듣기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엔터테인먼트 업계 배우 매니지먼트 기업 키이스트를 전격 인수했다. 또한 FNC엔터테인먼트(이하 FNC)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FNC 계열사 FNC 애드컬쳐의 주식 및 경영권을 구주 및 신주 인수 방식으로 인수하며 몸집을 불렸다.

    SM은 키이스트의 대주주이자 최고 전략 책임자(CSO)인 배우 배용준의 지분을 매입하는 '구주 인수방식'을 통해 인수를 진행했으며, 배용준 역시 SM 신주를 인수하여 SM 주요 주주가 되었다고 14일 밝혔다.

    이로써 SM은 키이스트의 자회사로 있는 일본 최대 한류 방송 콘텐츠 플랫폼 사업자인 디지털어드벤쳐(이하 DA)까지 보유하게 됐다.

    앞서 SM은 2016년 SM재팬을 통해 키이스트의 일본 내 계열사이자 JASDAQ 상장사인 DA의 주식을 인수, 2대주주가 되면서 키이스트와 연을 맺은 바 있다.

    SM은 키이스트의 기존 사업부문과 함께 스타, 음악, MCN, UCG등의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기반으로 하는 모바일/온라인 플랫폼 사업을 한국, 일본은 물론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다양하게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SM 신주 인수를 통해 SM의 주요 주주가 된 배용준은 SM 그룹의 마케팅 및 키이스트의 글로벌 전략 어드바이저로서 활동할 예정이다.

    SM엔터테인먼트의 김영민 총괄사장(CSO)은 이번 인수 및 제휴에 대해 "이미 DA에 대한 투자를 통해 SM 그룹과 키이스트 그룹은 다양한 제휴 사업을 진행해 오고 있었다. 이번에 하나의 그룹으로 재탄생하면서 키이스트와 디지털 어드벤쳐의 강점을 더욱 살려 최고의 아티스트 매니지먼트 및 한류 미디어 회사로 발전시킴은 물론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와 스타 및 MCN, UCG 콘텐츠 기반의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사업을 강력하게 전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SM은 FNC 계열사이자 코스닥 시장 상장사인 FNC 애드컬쳐의 주식 및 경영권을 구주 및 신주 인수 방식으로 인수했다고 이날 밝혔다. 인수 후 SM 엔터테인먼트 지분율은 약 31%가 될 예정이며, FNC는 2대 주주가 된다.

    SM은 FNC애드컬쳐가 기존에 영위하고 있던 드라마, 방송 제작, 인쇄 등의 사업을 더욱 발전시키고, 그에 더하여 스타와 엔터테인먼트를 기반으로 하는 리테일, F&B, 패션, 레져 등을 포함한 다양한 글로벌 라이프 스타일 비즈니스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글로벌 라이프스타일 기업들과의 제휴 및 해외 진출도 본격적으로 FNC 애드컬쳐를 통해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SM과 FNC는 방송은 물론 온라인, 모바일, 및 해외 시장까지 공략할 수 있는 다양한 방송, 영상 콘텐츠 제작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다양한 글로벌 사업을 협력하기로 하는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SM엔터테인먼트 김영민 총괄사장은 "급속하게 다변화되는 미디어와 콘텐츠 비즈니스 환경에서 금번 FNC와의 제휴를 통해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제작하고 각종 글로벌 사업들을 추진하게 되어 SM 그룹과 FNC간의 다양한 시너지가 창출될 것이며 이를 통한 양사의 콘텐츠 비즈니스 경쟁력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본다"고 기대했다. 이어 "FNC애드컬쳐를 글로벌 리딩 라이프스타일 기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며 이를 위해 기존 SM 그룹이 추진해 왔던 각종 라이프 스타일 사업들을 통합하고, 새로운 글로벌 라이프 스타일 사업들을 추진하여 양적 질적으로 시장을 선도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