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일반

    민주주의 횃불이 된 평범한 사람들의 용기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4.19혁명 도화선이 된 3.15의거 58주년

    국가보훈처는 14일 3․15의거의 의미와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제58주년 3·15의거 기념식을 5일 오전 10시 창원 3·15아트센터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기념식에는 각계대표, 당시 참여학교 후배 학생, 일반시민 등 1천5백여 명이 참석한다.

    3․15의거는 1960년 3월 15일 정·부통령 선거 당시 자유당 정권이 자행한 부정, 불의, 부패선거에 항거해 당시 마산시민과 학생이 중심이 되어 일어난 시위로 4․19혁명의 도화선이 됐다.

    같은 해 4월 11일에는 3·15 의거에 참가했던 학생 김주열 군의 시신이 마산 앞바다에서 발견됐고 자유당 정권에 대한 분노는 삽시간에 전국으로 퍼져 4·19 혁명으로 이어졌다.

    15일 기념식은 "평범한 사람들의 용기, 민주의 횃불로 타오르다"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보훈처는 "당시 의거가 구두닦이, 학생, 신문팔이, 철공소 직원 등 우리 주변의 평범했던 사람들이 주체가 되어 일어났던 시민 주도의 의거임을 중점적으로 부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념식은 3‧15 그날의 함성, 헌시낭독, 국민의례, 기념사, 기념공연, 3‧15의거의 노래 제창 순으로 40분간 진행될 예정이며, 기념식에 앞서 국립 3‧15민주묘지 참배와 ‘민주의 횃불’ 점화식을 실시한다.

    식전행사로 진행되는 ‘민주의 횃불’ 점화식은 2‧28민주운동, 3‧15의거, 4‧19혁명, 5‧18민주화운동으로 이어지는 민주화 여정을 ‘민주의 불꽃’으로 상징화 한 것으로 올해 정부기념식에서 릴레이 점화를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기념식에 앞서 14일에는 국립3․15민주묘지에서 3․15의거 희생자 추모제가 개최되며, 연중 지속적으로 전국백일장, 마라톤대회, 웅변대회, 대음악제 등 다채로운 계기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