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여행/레저

    동유럽·발칸 여행, 패키지로 구석구석 알차게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자유투어가 동유럽 4국과 발칸 3국을 둘러볼 수 있는 여행을 준비했다. (사진=자유투어 제공)
    한 번 떠나는 여행으로 많은 나라를 여행할 수 있는 기회를 누리고자 한다면 주목하자. 동유럽 4국과 발칸 3국 등 무려 7개의 나라는 물론 프라하와 다뉴브 강에서 야경까지 즐길 수 있는 상품이 준비돼 있으니 말이다.

    자유투어는 10박12일 일정으로 체코, 독일, 헝가리, 오스트리아, 크로아티아, 슬로베니아, 보스니아 등 7개의 나라를 방문할 수 있는 ‘발칸과 동유럽이 만나다’ 기획전을 마련했다.

    패키지로 떠날 수 있어 처음 여행을 떠나더라도 불편함 없이 동유럽과 발칸이 가지고 있는 멋을 즐길 수 있다. 또 일정상 관광지 입장료와 식사가 포함돼 있으니 요금을 추가해야 하는 부담도 적다.

    여행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국적기를 이용하기에 여행지까지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다. 또한 여행 중에는 2급 호텔을 이용하며 이중 2박은 1급 호텔로 업그레이드 해준다. 또한 자유투어를 통해 예약하는 고객을 위해 낭만이 가득한 프라하 야경투어와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다뉴브 크루즈를 즐길 수 있는 특전도 준비돼 있다.

    여섯 가지의 특식도 준비돼 있다. 크로아티아와 체코에서는 각각 그릴송어요리와 스비치코바를, 오스트리아와 크로아티아에서는 호이리게와 해산물리조또를 맛볼 수 있다. 또 최근ㅔ TV 프로그램에 등장하면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슈니첼과 굴라쉬도 체코와 헝가리에서 본고장의 맛을 즐길 수 있다.

    ◇ 동유럽 4국·발칸 3국 대표 명소는?

    체스키 크룸로프는 유네스코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한 마을이다. (사진=자유투어 제공)
    체코에서는 현재 대통령의 관저로 이용되고 있는 프라하성을 비롯해 프라하의 낭만을 느낄 수 있는 카를교, 프라하 속의 작은 동화 마을 캄파섬, 유네스코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한 마을인 체스키 크룸로프 등을 꼽을 수 있다.

    헝가리 부다페스트. (사진=자유투어 제공)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는 적의 침입을 막는 역할을 했던 어부의 요새와 헝가리 건국 1000년을 기념해 건설된 영웅광장, 자유기념비 양식으로 건축된 성 이슈트반 대성당 등을 만날 수 있다.

    오스트리아 수도 비엔나. (사진=자유투어 제공)
    독일에서는 중세의 보석이라 불리는 로텐부르크를, 오스트리아에서는 동유럽의 숨은 보석 할슈타트와 황제의 소금 창고라는 의미를 가진 도시 잘츠캄머긋, 음악의 도시이자 오스트리아의 수도인 비엔나를 돌아볼 수 있다.

    보스니아 모스타르 관광지. (사진=자유투어 제공)
    보스니아에서는 헤르체고비나의 수도였으며 가장 크고 중요한 도시인 모스타르와 성모 발현지로 유명한 메주고리예, 보스니아에서 유일하게 바다와 마주한 네움 등을 만날 수 있으며 크로아티아에서는 꽃보다 누나에 나왔던 크로아티아의 수도 자그레브와 중부 달마시안의 화려한 꽃이라 불리는 스플릿, 아드리아해의 숨겨진 보석 두브로닉, ‘꽃보다 누나’도 반한 꿈결 같은 라스토케, 유네스코지정 국립공원이 있는 플리트비체 국립공원과 아름다운 바다오르간으로 유명한 자다르 등을 만날 수 있다.

    슬로베니아 최고의 명승지인 블레드. (사진=자유투어 제공)
    슬로베니아에서는 슬로베니아 국민의 안식처인 블레드와 슬로베니아의 수도 루블라냐 등을 만날 수 있다.

    체코 프라하에서 즐길 수 있는 엔틱카 투어. (사진=자유투어 제공)
    ◇ 추천 선택 관광

    보다 풍성한 동유럽·발칸 여행을 즐기고자 한다면 선택관광을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자유투어가 추천하는 선택관광을 참고해 여행지에서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남겨보는 것은 어떨까.

    오스트리아에서는 오스트리아의 작은 마을 장길겐에서 케이블카를 탑승해 잘츠캄머굿의 호수 및 아기자기한 동화 마을을 감상할 수 있는 ‘장길겐 케이블카’와 알프스의 빙하가 녹아 형성된 호수와 산들이 어우러져 있는 잘츠캄머굿 호수를 유람선을 이용해 돌아볼 수 있는 ‘잘츠카머굿 유람선’을 이용할 수 있다.

    늦은 저녁 오스트리아의 수도이자 음악의 도시인 비엔나에서 클래식 음악회를 감상하는 것도 좋은 추억이 될 수 있다.

    슬로베니아에서는 블레드섬과 블레드성 내부를 투어할 수 있는 관광이 마련돼 있다. 슬로베니아의 전통배인 플르타나를 타고 블레드섬에 들어가 성모승천교회를 관광하면서 소원의 종도 쳐볼 수 있다.

    낭만이 넘치는 체코 프라하에서는 엔틱카를 타고 한 시간 정도 편하게 관광할 수 있는 ‘프라하 엔틱카’가 준비돼 있으며, 프라하성 왕궁 및 황금소로와 시계탑전망대 등을 둘러볼 수 있는 투어도 마련돼 있다.

    이 외에도 다양한 선택관광이 마련돼 있어 취향에 맞는 여행을 선택할 수 있다. 선택관광을 참여하지 않을 경우에는 자유시간으로 진행되며, 추가적인 비용이나 일정상 불이익은 없다.

    여행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자유투어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