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굳은 표정의 MB, 반성·혐의 인정 없이 "죄송하다"(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굳은 표정의 MB, 반성·혐의 인정 없이 "죄송하다"(종합)

    • 2018-03-14 10:18
    뉴스듣기

    '정치보복' 발언에선 후퇴한 입장 "역사에서 이번 일, 마지막이었으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및 불법자금 수수혐의, 다스(DAS)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노태우(86), 전두환(87), 고(故)노무현, 박근혜(66) 전 대통령에 이어 검찰조사를 받는 역대 5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다. (사진=박종민 기자)
    세 차례나 죄송하다고 말을 했지만, 자신에게 제기된 혐의나 의혹에 대한 반성은 아니었다. 14일 서울중앙지검 앞 포토라인에 선 이명박 전 대통령은 최대한 말을 아꼈고 변명에 가까운 발언조차 하지 않았다.

    이날 오전 9시 22분쯤 짙은 남색 양복에 파란 넥타이를 맨 이 전 대통령이 청사 앞에 모습을 나타냈다. 미리 도착해 있던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차문을 열어줬고, 표정 없이 굳어있는 이 전 대통령이 천천히 내렸다.

    이 전 대통령은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준비한 A4 종이를 꺼내들었다. 다소 위축된 듯 평소보다 목소리는 작았고 종이를 계속 만지작 거리는 등 긴장된 모습이었다.

    그는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매우 엄중한 때에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고개를 한 차례 숙였다. 취재진의 카메라 플래쉬가 한꺼번에 터져 나왔다.

    이어 "또 저를 믿고 지지해주신 많은 분들과, 이와 관련해 어려움 겪고 있는 많은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전직 대통령으로서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지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선 입장발표에서 검찰 수사를 '정치보복'이라고 비난했던 이 전 대통령은 이날 포토라인에서 관련 언급을 하지 않았다. 다만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면서 비슷한 취지를 이어갔다. 전직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받는 상황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자신에 대한 검찰 수사가 부당하다는 주장을 에둘러 한 측면이 있다.

    이 전 대통령은 "다시 한번 국민여러분들께 죄송스럽다는 말씀 드린다"며 짧막한 대국민메시지를 마무리지었다. 1분이 조금 넘는 수준이었다. 이후 취재진들이 100억대 뇌물혐의를 부인하는 거냐고 묻는 등 질문을 이어갔지만 별다른 대답을 하지 않았다.

    곧바로 10층 특수1부 수사실로 향한 이 전 대통령은 한동훈 중앙지검 3차장으로부터 약 10분가량 조사취지와 계획을 듣고 조사를 받기 시작했다. 혐의 내용이 방대해 질문지만 100 페이지가 넘어가는 만큼, 대면 조사 시간이 여유롭지 않다. 이 전 대통령의 신분은 '피의자'지만 검찰은 '대통령님'이라는 호칭을 사용한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인근은 이른 아침부터 출입이 통제되고 출입 비표를 받기 위한 취재진들이 길게 줄을 서는 등 분주했다. 현장 중계를 위한 방송사 차량들과 조금이라도 앞 쪽에서 현장을 취재하려는 기자들이 북적였지만, 이 전 대통령 측 지지자들은 찾을 수가 없었다. 되레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시민단체 관계자들만 눈에 띄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소환 때와 대조적인 모습이었다.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및 불법자금 수수혐의, 다스(DAS)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노태우(86), 전두환(87), 고(故)노무현, 박근혜(66) 전 대통령에 이어 검찰조사를 받는 역대 5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다. (사진=박종민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 입장발표문 전문
    저는 오늘 참담한 심정으로 이자리에 섰습니다

    무엇보다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매우 엄중합니다.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끼쳐 대단히 죄송스럽습니다.

    그간 저를 믿고 지지해주신 많은 분들과 이와 관련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분들께도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전직 대통령으로서 물론 하고 싶은 이야기도 많습니다마는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습니다.

    역사에서 이번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합니다.

    다시한번 국민들께 죄송스럽다는 말씀 드립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