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4차혁명 본격화 됐는데…韓 기업가정신은 10계단 '뚝'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생활경제

    4차혁명 본격화 됐는데…韓 기업가정신은 10계단 '뚝'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암웨이 AGER 발표…조사대상 44개국 중 33위, 亞 창업 열풍과 대조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됐지만 한국의 기업가정신은 10계단이나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글로벌 건강 전문기업 암웨이가 14일 발표한 '2018 암웨이 글로벌 기업가정신 보고서(Amway Global Entrepreneurship Report)'에 따르면, 한국의 기업가정신 지수(Amway Entrepreneurial Spirit Index, 이하 AESI[1])’는 지난해 보다 9점 떨어진 39점으로 조사 대상 국가중 33위를 기록했다.

    (사진=암웨이 제공)
    올해 조사에는 전 세계 44개국 약 5만여 명이 참여했으며 한국에서는 지난해 6월 한 달 동안 1500명을 대상으로 조사가 이뤄졌다.

    이번 조사에서 한국은 글로벌 평균(47점)과 아시아 평균(61점)을 크게 밑도는 수준을 보였다. 또 전년 대비 10계단 하락한 것은 조사 대상국 중 가장 큰 하락폭이다.

    이는 아시아의 다른 국가들이 약진한 것과 대조적이다. 1위 베트남(84점)을 비롯해 모두 5개 아시아 국가가 상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중국은 80점으로 지난해 보다 한 단계 오른 3위를 차지했고 일본은 전년과 비슷한 수치(25점)로 순위에서는 3계단 오른 42위를 기록했다.

    특히 35세 이하 청년층의 기업가정신은 더 심각했다. 한국 청년층의 기업가정신 지수는38점으로 아시아 지역(61점)과 글로벌(52점) 평균 대비 매우 낮은 수준이고 지난해(49점)와 비교해서도 크게 하락했다.

    모든 항목에서 평균을 밑도는 수치를 보였고 '실현 가능성'과 '의지력'은 각각 31%와 36%에 그쳤다. 가장 높은 수치인 '도전 의향' 또한 46%로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현 가능성'의 경우 아시아 평균(52%), 글로벌 평균(44%)과도 큰 차이를 보이고 있는데 이는 한국 청년들이 창업을 시도할 경우 사회적 지원이 많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창업할 경우 "가족이나 친구가 적극적으로 지원해줄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54%로 글로벌과 아시아의 평균 70%에 비해 매우 낮았다.

    연세대 경영학부 이주헌 교수는 "기업가정신을 높이기 위해서는 도전 정신을 존경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중요하다"면서 "창업 실패에 따른 부담을 고스란히 개인이 짊어져야 하는 현 구조를 되짚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