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청와대

    문 대통령, 최흥식 금감원장 사표 수리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최흥식 전 금융감독원장.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진 금융감독원장의 사표가 수리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 라인을 통해 올라온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사표 제출안을 13일 오후 늦게 결재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4일 오전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문 대통령이 어제 저녁 최흥식 금감원장이 제출한 사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시절 하나은행 공채에 응시한 친구 아들을 인사 추천하는 등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 전 원장은 의혹을 부인하고 있으나 인사 청탁 사실을 실무진에 전달했다는 자체가 문제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