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박수현 "국민배심원제 결정에 승복할 것"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합리적 절차 따라 정확한 조사 이뤄져야"

    충남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 12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리는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의혹과 불륜 의혹을 받고 있는 박 후보자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명백한 허위 사실"이며 청와대 대변인 재직시 부정청탁을 거절한 결과 보복성 정치공작을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불륜 의혹 등을 놓고 진실게임을 벌이고 있는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가 구상하는 '국민배심원제' 조사에 응하고, 그 결과에 승복하겠다고 밝혔다.

    박 전 대변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 윤호중 위원장이 제안한 국민배심원단 결정에 따르겠다"며 "국민배심원단 검증에 출석해 조사에 성실히 응하고 그 결과에 승복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검증위는 공정하게 국민배심원단을 구성해 합리적 절차에 따라 정확한 조사가 이뤄지도록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변인은 아울러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을 앞두고 본인의 개인적 문제에 대한 논란으로 당과 국민, 충남도민, 지지자들께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송구스럽다"고 했다.

    앞서 검증위 윤호중 위원장은 박 전 대변인을 둘러싼 의혹의 진상을 규명하고 후보자 적격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국민배심원단을 구성해 검증할 것이란 구상을 밝혔다.

    하지만 당 지도부는 이같은 안에 대해 난색을 표하는 분위기여서 실제로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