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펠리페 33득점’ 한국전력, 안방서 유종의 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펠리페 33득점’ 한국전력, 안방서 유종의 미

    뉴스듣기

    여자부 최하위 흥국생명도 승리로 시즌 마무리

    한국전력은 펠리페가 33득점을 폭발하며 올 시즌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사진=한국배구연맹)
    한국전력이 안방에서 승점 3점과 함께 유종의 미를 거뒀다.

    한국전력은 1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6라운드에서 3-0(25-19 26-24 28-26)으로 승리했다.

    봄 배구가 좌절된 한국전력은 외국인 선수 펠리페가 양 팀 최다 33득점을 쏟고 올 시즌 17번째 승리(19패.승점54)를 챙기며 남자부 4위로 올라섰다. 올 시즌을 마치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 전광인이 13득점, 서재덕도 7득점을 보탰다.

    이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남자부 2위를 확정한 삼성화재(22승14패.승점61)는 대부분 주전 선수에게 휴식을 줬다. 타이스와 류윤식이 1세트에만 출전했다. 주전급 선수 중에는 센터 김규민, 리베로 부용찬만 3세트를 모두 소화했다.

    삼성화재는 이 경기서도 김정호가 15득점, 손태훈, 김나운(이상 9득점)이 플레이오프를 대비해 경기력을 끌어올렸다. 특히 김정호가 2, 3세트에서 맹활약하며 3위 대한항공과 플레이오프의 기대를 높였다.

    올 시즌 V-리그 여자부 최하위가 일찌감치 확정된 흥국생명은 마지막 경기에서 현대건설을 6연패 수렁에 밀어넣었다.(사진=한국배구연맹)
    앞서 인천 계양체육관에서는 여자부 최하위 흥국생명이 현대건설을 풀세트 접전 끝에 3-2(23-25 25-21 16-25 27-25 15-9)로 승리했다.

    흥국생명(8승22패.승점26)은 크리스티나가 32득점, 이재영이 24득점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이한비(9득점)와 김나희(8득점), 김채연(7득점)도 승리를 합작했다.

    봄 배구 진출이 확정된 현대건설(14승16패.승점46)은 양효진(27득점)과 황민경, 김세영, 소냐(이상 12득점)의 활약에도 6연패의 부진이 계속됐다. 이 패배로 4위 GS칼텍스(승점40)와 동률이 됐지만 승점에서 앞서며 체면치레했다.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다툴 2위 IBK기업은행(승점61)과는 무려 승점차가 15점이나 벌어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