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뮤지컬 ‘존 도우’, 위로받을 수 있는 작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공연/전시

    “뮤지컬 ‘존 도우’, 위로받을 수 있는 작품”

    뉴스듣기

    뮤지컬 '존 도우'. (사진=HJ컬쳐 제공)
    믿고 보는 뮤지컬 제작사 HJ컬쳐(대표 한승원)가 따듯한 울림의 메시지를 전하는 뮤지컬 ‘존 도우’를 들고 찾아왔다. 뮤지컬은 ‘지극히 평범한 사람들의 목소리가 모여 세상을 바꾸는 힘이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13일 오후 홍익대대학로아트센터에서 진행된 프레스콜에서 HJ컬쳐 한승원 대표는 “예술만이 인간을 위로할 수 있다는 모토를 가진 우리 회사와 잘 어울리는 작품”이라며, “존 도우를 만나며 나 역시 위로를 받았고, 이 메시지를 관객에게 전하고 싶었다”고 바랐다.

    배우 정동하. (사진=HJ컬쳐 제공)
    원 캐스트로 윌러비 역할을 맡은 배우 정동하는 “연습을 하면서 작품이 전하는 메시지에 확신이 생겼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과거 미국에서 일어난 이야기를 구현하는 게 아니다. 오늘날 대한민국에도 필요한 신념과 위로의 이야기라 관객들도 좋아하리라 믿는다”고 했다.

    ‘존 도우’는 할리우드 거장 프랭크 카프라 감독의 영화 ‘존 도우를 찾아서’를 원작으로 한다. 1934년 대공황 이후 뉴욕에서 ‘존 도우’라는 인물이 사회에 항거하는 의미로 시청 옥상에서 자살하겠다는 유서 한 통을 보내며 이야기가 펼쳐진다.

    어깨 부상으로 더 이상 마운드에 설 수 없는 전직 야구선수이자 평범한 보통 사람인 ‘윌러비’가 ‘존 도우’ 사기극의 주인공이 되면서 각각의 위치에 있는 ‘존 도우’가 모여 하나의 팀이 될 수 이싸는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달한다.

    뮤지컬 '존 도우'. (사진=HJ컬쳐 제공)
    1930년대의 느낌을 살리기 위해 넘버 22곡이 전체적으로 재즈풍으로 구성됐다. 이진욱 음악감독은 “1920~30년 세계대전 후 스윙재즈는 우울함에 빠진 미국 사람들에게 돌파구였다”며 “흥겹기도 하지만 반대로 경제공황에서 벗어나고픈 감정도 담겼다”고 했다.

    국내 최초로 16인조 빅밴드가 무대 위에서 연주를 하는 점도 눈길을 끈다. 또한 빅밴드의 풍성한 사운드에 맞춰 배우들의 화려하고 에너지 넘치는 스윙댄스가 인상적이다. 채현원 안무가는 “전체 분위기가 재즈라 스윙댄스가 잘 어울리겠다고 생각했다”며 “기존 공연에서 보는 칼군무보다 개개인의 자유로움을 만날 수 있다”고 밝혔다.

    공연 20분 전부터 재즈 연주를 시작해, 관객들이 재즈에 흠뻑 빠질 수 있게 했다. HJ컬쳐는 “공연 시작뿐만이 아니라 커튼콜 이후에 이어진 밴드의 연주에도 자리를 지키는 관객들이 점점 더 늘어나면서 음악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공연은 4월 22일까지 홍익대대학로아트센터 대극장에서. 7만 7000원~3만 3000원.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