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檢, '성폭행 의혹' 안희정 사무실‧관사 압수수색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檢, '성폭행 의혹' 안희정 사무실‧관사 압수수색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검찰, 대질조사 가능성 열어둬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검찰이 성폭행 혐의가 있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쓰던 충남도청 사무실 등을 13일 압수수색했다.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오정희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5시쯤부터 충남도지사 집무실과 충남 홍성군에 있는 도지사 관사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이날 압수수색엔 검사 3명과 수사관 등 총 19명이 투입됐다.

    검찰이 앞서 성폭행 장소 가운데 한 곳으로 지목된 서울 마포구의 한 오피스텔을 사흘 동안 압수수색한 뒤 안 전 지사의 자진 출석과 김지은 씨 피해 진술 조사에 이어 관련 자료 확보에 나선 것이다.

    안 전 지사가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폭행을 했는지가 쟁점인 가운데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면서 검찰이 사실관계 확인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검찰은 안 전 지사와 김씨 주변 인물, 출장에 동행한 충남도청 관계자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를 이어오고 있으며, 두 사람의 대질조사 가능성도 열어둔 상태다.

    검찰 관계자는 대질조사와 거짓말 탐지기 조사 가능성에 대해 "필요하면 해야 할 것"이라며 "지금 상태에서 결정을 내릴 수는 없다"고 말했다.

    다만, "2차 피해 우려가 있어 피해자의 의사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