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작가회의, 이윤택 제명… 성폭력 예방 규정 신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한국작가회의, 이윤택 제명… 성폭력 예방 규정 신설

    뉴스듣기

    "젠더 문제 대처에 미흡했다… 반성" 대국민 사과

    한국작가회의에서 제명된 연출가 이윤택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한국작가회의가 수년간 단원들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윤택 연출가를 제명하고 국민에게 사과했다.

    사단법인 한국작가회의(이사장 이경자)는 지난 10일 이사회를 열고 △정관 제2장 제8조에 따라 '본 법인의 정관을 위배하거나 품위를 현저하게 손상한' 이윤택 회원 제명 △성차별·성폭력 예방과 처리에 관한 규정 신설 2가지를 결의했다.

    성차별·성폭력 예방과 처리에 관한 규정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피해자 보호 대책팀과 윤리위원회를 상설로 두는 것이 핵심이다.

    우선 평화인권위원회 안에 '성폭력피해자보호대책팀'을 두어 작가회의 회원 관련 성폭력 피해 신고센터(02-313-1486) 역할을 하게 할 예정이다.

    상설로 운영될 윤리위원회에서는 성폭력피해자보호대책팀에서 회부된 사안을 논의하고 징계 여부와 방법을 결정하기로 했다.

    성폭력피해자보호대책팀은 피해자 진술 확보, 가해자 지목 회원에 대한 소명 요청 등 공정한 조사 활동을 하되, 피해자 중심주의에 근거해 피해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할 것을 강조했다.

    대책팀의 조사가 마무리되면 윤리위에서 해당 사건을 심사하는데, 윤리위 결정이 나오기 전까지 가해자 지목 회원의 자진 탈퇴는 금지된다.

    이 신설 규정은 제정된 2018년 3월 10일부터 효력이 발생되며, 이후 제소되거나 신고된 사건은 발생 시기의 제한 없이 이 규정을 적용할 예정이다.

    ◇ "피해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데 전력 다할 것"

    한국작가회의는 또한 성폭력 문제에 대한 대처가 미흡했다는 것을 인정하고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한국작가회의는 "표현의 자유와 민주화를 위해 헌신한 '자유실천문인협의회'와 '민족문학작가회의'의 정신 계승을 선언하고 활동해 왔습니다만 젠더 문제에 관해서 그동안의 대처가 미흡하고 궁색했다는 것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본회의 태도로 인해 상처 입고 실망한 동료 문인과 독자, 시민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 본회는 모든 질타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더 나은 조직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 관계자들이 고은 시인의 집필 공간을 재현한 '만인의 방'을 철거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한국작가회의는 지난달 22일 탈퇴한 고은 시인은 오랫동안 회의를 대표하는 문인이었기에, 당사자 해명과 별개로 문제 제기에 대한 답을 해야 했지만 '동지'와 '관행'의 이름으로 무감각하게 회피했다고 고백했다.

    또한 한국작가회의는 이미 지난 2016년 11월 징계위원회를 구성해 8명의 회원을 대상으로 조사, 검토를 진행했지만 징계 집행 전 회원들이 자진 탈퇴함에 따라 징계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점도 인정했다.

    성차별·성폭력 예방과 처리에 관한 규정에 '윤리위 결정이 나오기 전까지 가해자로 지목된 회원의 자진 탈퇴 금지' 조항이 생긴 이유다.

    한국작가회의는 "이런 결정은 우리 사회에 만연한, 권위에 의한 폭력과 약자 혐오, 차별에 반대하며 인간존중의 사람살이에 작가들이 힘을 보태겠다는 의지의 출발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처받은 이들의 고통을 돌보고 피해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 징계나 처벌을 넘어서는, 더 건강하고 자유로운 세계를 꿈꾸는 독자·시민들과의 소통 창구로 삼겠다"고 전했다.

    한국작가회의는 "거대한 인권운동의 흐름을 존중하며 다음 세대 작가들이 보다 나은 창작 환경에서 집필할 수 있게 힘쓰겠다. 독자들에게 이전과 다른 문학인의 자세를 보여주겠다. 본회는 시민 사회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애쓸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