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트럼프는 늙다리·골목깡패' 표현 사라진 북한…변화 조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트럼프는 늙다리·골목깡패' 표현 사라진 북한…변화 조짐?

    뉴스듣기

    북한의 관영 매체들은 13일 현재 여전히 북미 정상회담 성사 소식을 보도하지 않고 있다.

    다만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을 수락한 지난 9일 이후 위협적인 대미 비난 보도는 거의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날인 10일에 "우리에게는 그 어떤 군사적 힘도, 제재와 봉쇄도 절대로 통하지 않는다"며 미국의 대북 제재를 규탄하는 정도의 기사가 실렸을 뿐 '전쟁 미치광이', '미친개' 등 노골적인 반감을 드러내면서 미국의 핵전략이나 한미연합훈련 등을 비난하는 목소리를 실리지 않고 있다.

    이와함께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표현도 막말 대신 점잖은 표현으로 대체돼 눈길을 끌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3일자 6면에서 '미국이 쏘아올린 무역전쟁의 신호탄'이라는 제목의 해설 기사에서 "최근 미 집권자가 자국이 수입하고 있는 철강재에 25%, 알루미늄 제품에는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대통령 행정명령을 발표했다"며 "그대로 실행되는 경우 세계 많은 나라들이 막심한 피해를 입게 된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보복관세를 비판하는 내용이지만 예전처럼 '늙다리', '미치광이', '트럼프패거리', '골목깡패' 등의 과격한 표현은 찾아볼 수 없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 매체가 북미 정상회담 관련 보도는 아직 하지 않고 있지만 지난주 목요일 이후 미국을 노골적으로 비난하는 보도는 사라진 것은 사실"이라며 "다만 이것이 미국에 대한 북한의 입장 변화를 의미하는 것인지는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신중하게 언급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