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공무원노조 "순천시, 7급 공무원 부당인사 진상규명하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남

    공무원노조 "순천시, 7급 공무원 부당인사 진상규명하라"

    뉴스듣기

    전국공무원노조 순천시지부(이하 공무원노조)는 순천시의 부당한 인사조치를 고발한 7급 공무원의 청와대 국민 청원과 관련해 시에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것을 촉구했다.

    공무원노조는 13일 성명서를 내고 "순천시장은 이와관련해 2012년 업무처리 과정에서 당시의 친환경급식과 관련해 부당한 외압과 지시가 있었는지 해명하라"면서 "국민청원 공직자의 내용이 사실이면 직원 및 시민에게 즉각 사과하라"고 성토했다.

    이어 "청원자는 후배들에게 부끄러운 공직자가 되기를 거부하고 소신을 지키며 큰 피해를 감수하고 있다"면서 "그의 명예가 실추되지 않고 2차 피해가 없도록 대책을 강구하라"고 요청했다.

    공무원노조는 "청원자가 부당한 지시와 외압에 맞서 공명정대하게 공무를 처리한 것은 공직자가 갖춰야할 기본 소양으로 칭찬받고 장려돼야 할 일이다"면서 "그러나 당시 상급자들은 비아냥과 조롱, 소외로 모욕하고 결국 정신적 육체적 고통으로 내몰리게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순천시가 이번 사안을 한 개인의 일로 치부해서는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면서 "그동안 드러나 보이지 않은 잘못된 관행과 문화를 제대로 진단하고 진실을 규명개선토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공직사회에서 그동안 조직의 논리와 관행이라는 미명하에 벌어졌던 상급자의 부당한 지시와 강압 등 공직사회 내부의 적폐가 하루빨리 청산돼야 한다"고 규탄했다.

    끝으로 "우리는 공직사회개혁으로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사회적 약자의 권익을 보호하며 조합원의 권리증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26년차 7급 공무원이라고 밝힌 청원자는 지난 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업무와 관련한 상사의 부당지시, 불합리한 인사조치를 고발하는 글을 올려 사회에 파장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