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3당 원내대표, 개헌안 논의했지만 합의 '불발'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공수처, 방송법 등도 입장차…내일 재논의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 원내대표가 13일 개헌안 논의를 위해 만났지만, 의견 차를 좁히지 못해 합의가 결렬됐다. 이들은 14일 오전 다시 모여 재논의하기로 했다.

    민주당 우원식, 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3월 임시국회와 개헌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만났지만 끝내 접점을 찾지 못했다. 당초부터 이견이 예상됐던 개헌안 논의 외에도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구성과 방송법 개정, 남북정상회담 특별위원회 구성 등을 놓고 여야의 입장이 갈렸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공수처의 인적 구성에 대해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과 대한변호사협회(변협) 출신 인사들의 추천 비율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이 와중에 김성태 원내대표는 "변협은 원래 합법적이고 공식적인 조직"이라며 민변 출신 인사가 공수처에 포함되는 데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문재인 정권이 '방송탈취'를 했다며 비난을 가해온 한국당은 방송법 개정안을 꺼내들기도 했다. 이에 우 원내대표는 "방송법은 담당 상임위인 과방위에서 처리하게 두자"며 김성태 원내대표를 향해 "너무 욕심내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김동철 원내대표도 우 원내대표를 거들기도 했다.

    오는 4월 예정된 남북정상회담 관련 특위 구성에서도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우 원내대표가 국회가 남북정상회담을 지원하는 형식의 특위 구성을 제안하자 김동철 원내대표는 "극회가 정상회담을 지원하는 게 맞는 방식이냐"고 반발하기도 했다.

    우 원내대표가 '물관리일원화법' 상정을 위한 논의를 제안하자 야당 원내대표들은 모두 부정적인 의사를 드러내기도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