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영 회장 저서 뒷돈' 김명호 교수 재판 넘겨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부영 회장 저서 뒷돈' 김명호 교수 재판 넘겨져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지인 소개 대가로 32억 챙겨…배임수재 혐의

    이중근(77) 부영그룹 회장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이중근(77) 부영그룹 회장의 개인저서 출간을 돕는 대가로 수십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김명호 성공회대 석좌교수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구상엽 부장검사)는 지난주 김 교수와 인쇄업체 대표 신모 씨를 각각 배임수재와 배임증재 혐의로 13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중국 전문가로 알려진 김 교수는 2012년에 '중국인 이야기'라는 저서를 출간했다. 그는 2000년부터 지난해 1월까지 성공회대 초빙교수로 재직하다 지난해 2월부터 같은 대학 석좌교수로 위촉됐다.

    김 교수는 이 회장의 개인 출판사인 '우정문고'에서 고문으로 재직하던 2014∼2016년 이 회장이 낸 저서 '6·25전쟁 1129일'의 출간 과정에 지인 신 씨가 운영하는 인쇄업체를 소개해주고 이 업체로부터 뒷돈을 받아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김 교수는 신 씨로부터 소개비 명목으로 32억을 수수한 것으로 드러났다. 신 씨는 우정문고로부터 수백억에 달하는 인쇄비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 교수와 신 씨는 지난달 22일 해당 혐의로 구속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