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OTRA "4차산업혁명 경쟁력 독일이 압도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KOTRA "4차산업혁명 경쟁력 독일이 압도적"

    뉴스듣기

    한국, 독일 미국 일본에 열세…중국도 맹추격

    4차 산업혁명 관련 신(新) 산업 경쟁력에서 독일이 우리나라는 물론 미국과 일본 등을 월등히 앞서며 전반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한국은 이들 국가보다 다소 뒤쳐져있고, 중국과 비교해도 거의 차이가 없거나 오히려 역전된 분야도 적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코트라(KOTRA)는 13일 '4차 산업혁명 관련 신산업 해외경쟁력 설문조사 분석'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1월 59개국 95개 코트라 무역관에서 현지 바이어와 연구소 932곳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품질·기술력, 디자인, 사용편리, 제품 이미지, AS 등 고객관리 등 7개 항목으로 나눠 전기차·자율차, 스마트선박, LoT가전, 로봇, 바이오헬스, 항공·드론, 프리미엄 소비재, 차세대 반도체 등 12개 산업 분야별로 우리나라와 미국, 독일, 중국, 일본 등 5개국의 경쟁력을 평가했다.

    조사 결과 독일은 전기차·자율차, 스마트선박, 첨단신소재, 에너지산업 등 8개 산업 분야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고 3개 산업분야에서는 2위로 나타나 압도적인 경쟁력을 과시했다.

    독일은 한국과 비교할 때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에서만 1 포인트 차이로 뒤쳐졌을 뿐 나머지 11개 분야에선 20 포인트 안팎의 차이로 우위를 점했다.

    미국의 경우는 항공·드론과 차세대 반도체 등 3개 분야, 일본은 차세대 디스플레이 1개 분야에서 1위 평가를 받았다.

    중국은 12개 분야에서 우리나라에 다소 뒤져있는 상태지만 항공·드론이나 전기차·자율차 등 분야에선 맹추격하는 양상이었다.

    한일 간 비교에선 일본이 12개 분야 모두에서 우리나라를 앞서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다만 중국 바이어들은 일부 분야에선 한국이 우위를 점하고 있다는 평가를 내놓기도 했다.

    이와 관련, 일본과 중국 지역 응답자들은 자국 신산업을 높게 평가하는 경향이 나타났다고 코트라는 설명했다.

    특히 일본의 경우는 자국 산업의 경쟁력을 제3자가 보는 것보다 높게 평가하는 경향을 드러냈다.

    로봇의 경우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 평가에선 독일이 118로 1위를 차지했지만, 일본 응답자들은 자국산에 142.5, 독일에는 117.5를 부여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