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베 총리 "비핵화 전제한 北과의 대화 평가"(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아베 총리 "비핵화 전제한 北과의 대화 평가"(종합)

    뉴스듣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북미 정상회담 합의와 관련해 "비핵화를 전제로 한 북한과의 대화를 일본은 평가한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13일 오전 도쿄 총리 관저에서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면담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아베 총리는 그러면서 "비핵화를 향한 북한의 구체적인 행동, 실천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서훈 국정원장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비핵화 의지를 표명했다며 대단히 의미있는 일이라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아울러 북한 핵·미사일 문제 뿐 아니라 일본인 납치 문제도 언급했다. 납치 문제 해결이 일본의 기본 방침임을 재 천명하고 나선 것이다.

    앞서 일본측은 서 원장에게 북한 방문 당시 납북자 얘기가 나왔는지 물었다. 이에 대해 서 원장은 납치자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아베 총리는 또 "앞으로 한국과 확실히 공조하고 싶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일본을 건너 뛰고 이뤄진 북미정상회담 합의를 의식한 발언이란 분석이 나온다.

    일본에서는 최근 남북미 협의를 거쳐 북미정상회담이 합의된 것과 관련해 '재팬 패싱' 우려가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서 원장은 한반도 평화의 물결이 좋은 흐름으로 이어지기 위해 한일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를 전했다.

    서 원장은 이어 "아베 총리가 평창 개막식에 참석하고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도 참석해 좋은 분위기가 시작됐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러시아로 이동해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을 만나 방북, 방미 결과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