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종구 "최흥식 의혹, 하나 내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내용"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최종구 "최흥식 의혹, 하나 내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내용"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채용 비리 발본색원할 것"

    최종구 금융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연루된 하나은행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것들로써, 하나은행 경영진들도 제보된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보는 게 일반적 추론"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최 위원장은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최 원장의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묻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최 위원장은 "금감원장이 사임하게 된 것은 채용 비리 관련해서 의혹이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에 본인이 잘못을 시인하고 책임지고 사임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면서 "기본적인 뜻은 제기된 사안을 철저하고 공정하게 조사하는 과정에서 본인이 걸림돌 되지 않아야 겠다는 의미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감원이 보다 공정하고 철저하게 조사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 만큼, 문제가 제기된 2013년 중심으로 하나은행 채용 전반에 대해 철저하게 사실 확인이 되도록 하겠다"면서 "검사 인력, 검사 기간 제한을 두지 않고 최대한 확실하게 조사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 역시 최 원장의 채용 비리 의혹이 하나금융과 금융당국 간의 극심한 갈등 속에서 불거졌다는 일각의 제기에 수긍했다. 그는 "언론 보도를 보면,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것들"이라며 "하나은행 경영진들도 이런 것들이 제보된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는 일반적 추론이 나온다"고 말했다.

    다만, "최 원장의 채용 비리가 밝혀진다 해도 원장으로서 한 게 아니라 하나은행 임원일 때 일어난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