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본 교과서 영토·역사왜곡 무엇이 문제인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교육

    '일본 교과서 영토·역사왜곡 무엇이 문제인가?'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14일 동북아역사재단, 일본 '고교 학습지도요령'개정안 분석 토론회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독도리. (사진=자료사진)
    일본의 계속되는 독도영유권 주장 등 영토와 역사왜곡에 대해 학계 전문가들이 본격적인 대응에 나섰다.

    교육부와 동북아역사재단은 14일 오전 10시 부터 동북아역사재단 대회의실에서 '일본 학습지도요령 개정안' 과 관련한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일본 문부과학성이 지난달 14일 공개한 고등학교 학습지도요령 개정 초안의 특징과 영토기술 내용상 문제점을 중심으로 전문가 논의를 통해 일본 교과서 문제 대응논리를 개발하고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마련되었다.

    영토 관련 왜곡은 '역사 총합', '지리 총합', '공공(公共)' 과목을 신설해 필수 과목으로 편성하고, 이들 과목과 함께 일본사 탐구, 지리탐구, 정치경제 등에 독도를 일본 고유영토로 명기하는 등 독도 영토주권 도발을 심화하고 있다.

    역사교육 관련 왜곡은 특정 사항을 강조하거나 일면적인 견해를 충분한 배려없이 거론하지 않도록 한다는 내용이 명시되어 있어 자국 중심의 역사서술이 우려된다.

    역사 총합에서 "일본 근대화와 러일전쟁 결과가 아시아 여러 민족의 독립과 근대화 운동에 미친 영향과 함께, 구미 여러 나라가 아시아 여러 나라로 세력을 확장하고 일본이 한반도와 중국 동북지방으로 세력을 확장한 것도 다루어"라고 명기해 일본이 러일전쟁을 통해 독도 침탈 등 한반도와 중국 침략을 본격화했다는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고 있다.

    토론회는 동북아역사재단 서종진 박사, 남상구 박사, 홍성근 박사의 주제발표와 현대송 박사(한국해양수산개발원 독도연구센터장), 송완범 교수(고려대), 신주백 교수(연세대)의 종합토론으로 진행된다.

    서종진 박사는 '일본 고교 개정 학습지도요령의 변화와 특징'이라는 주제를 통해 이번 학습지도요령 개정 배경과 문제점 등을 검토하며, 남상구 소장은 '일본 고교 개정 학습지도요령의 일본사 관련 내용 검토'라는 주제를 통해 근대 일본의 침략을 정당화하는 등 자국중심적인 역사인식이 강화되었다는 문제에 대해 발표한다.

    홍성근 박사는 '일본 고교 개정 학습지도요령의 독도 관련 내용과 문제점'이라는 주제를 통해 학습지도요령이 개정되면 일본 초·중·고 사회과 대부분의 교과서에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에 대한 왜곡 기술이 심화되는 문제를 밝힐 예정이다.

    김상곤 교육부 장관은 "학습지도요령을 통한 독도역사 왜곡에 대해 외교부 등 관계기관과 협력하여 적극 대응해 나아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