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추행 피해" 미투 폭로에 목사 '공개사과문' 올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성추행 피해" 미투 폭로에 목사 '공개사과문' 올려

    뉴스듣기

    '노숙자의 대부' 불리는 부산의 한 목사가 미투(#me too) 폭로로 성추행 사실이 드러나자 이를 인정하고 SNS에 공개 사과글을 올렸다.

    해당 목사가 속한 부산NCC(부산기독교교회협의회)는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

    무료급식 봉사 등 노숙자와 실직자를 위한 활동을 펼쳐온 김모 목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A씨를 성추행한 사실에 대한 '공개사과문'을 게재했다.

    해당 사과문에 따르면, 김 목사는 지난 2016년 5월경 부산의 한 재개발 지구 철거민 투쟁 현장에서 만난 A여성을 성추행했다.

    김 목사는 사과문에서 "피해자가 용기를 내 고백적인 고발의 내용에는 변명할 여지 없이 채찍으로 받아들인다"면서 "순간의 충동 하나 다스리지 못하는 부끄러운 행동으로 피해자에게 상처를 남겼다. 다시 한번 사죄를 간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회갑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순간의 충동 하나 못 다스리는 부끄러운 행동은 피해자에게 지난 2년은 물론 평생 생채기로 남게 하였다"면서 "사회적으로 이른바 '성직자'라고 칭하는 '목사'로서 분노를 안겨드려 참으로 부끄럽다"고 말했다.

    김 목사의 성추행 사실은 A씨가 지난 1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용을 토로하면서 알려졌다.

    A씨가 폭로한 성추행 사건은 부산의 한 재개발지구 철거민 투쟁 천막에서 김 목사가 자신의 신체 주요 부위를 만지고, 키스를 하려고 해 천막을 뛰쳐나왔다는 내용이 SNS에 공개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게시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이다.

    김 목사가 속한 부산NCC는 A씨의 피해 사실을 알게 된 즉시 지난달 5일 긴급 회장단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를 통해 부산NCC는 "기독교 성직자인 김 목사의 부끄러운 행위에 관해 유감을 표한다"며 김 목사에게 진정서 있는 공개 사과문을 요청했다.

    또 김 목사의 회원자격을 즉시 정지하고, 징계절차를 밟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