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등권 경쟁' 사우샘프턴, 페예그리노 사단 퇴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강등권 경쟁' 사우샘프턴, 페예그리노 사단 퇴진

    뉴스듣기

    감독 교체로 강등권 탈출 기대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강등권 탈출 경쟁을 하는 사우샘프턴은 마우리시오 페예그리노 감독의 경질로 위기 탈출에 나섰다.(사진=사우샘프턴 공식 트위터 갈무리)
    위기 상황에서 가장 강력한 승부수는 감독 교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사우샘프턴은 13일(한국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마우리시오 페예그리노 감독의 경질 소식을 전했다.

    단순히 페예그리노 감독의 경질뿐 아니라 카를로스 콤파뉴치 수석코치, 하비에르 타마리트 1군 코치도 사우샘프턴을 떠난다. 두 코치는 지난해 7월 페예그리노 감독의 선임 이후 사우샘프턴에 합류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알라베스의 돌풍을 이끈 뒤 사우샘프턴의 지휘봉을 잡은 페예그리노 감독은 콤파뉴치 수석코치와 타마리트 1군코치까지 '페예그리노 사단'을 이끌고 사우샘프턴에 입성했다.

    하지만 1시즌도 되지 않아 성적 부진을 이유로 경질됐다.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를 9위로 마쳤던 사우샘프턴은 2017~2018시즌 현재 시즌 종료를 8경기 남긴 상황에서 17위로 강등권 싸움을 하고 있다. 5승13무12패(승점28)로 18위 크리스털 팰리스, 19위 스토크시티(이상 승점27)와 격차가 크지 않다.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는 최하위 웨스트브로미치 알비온(승점20)의 강등이 유력한 가운데 남은 두 자리에서 벗어나기 위한 치열한 경쟁이 진행되고 있다.

    11위 브라이턴(승점34)이나 12위 본머스(승점33)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점에서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강등권 탈출 경쟁이다. 이 때문에 사우샘프턴은 감독 교체라는 강수를 둬 강등권 탈출에 나섰다.

    현재 영국 현지에서는 사우샘프턴의 차기 감독으로 마크 휴즈, 마르코 실바 등 앞서 프리미어리그에서 성적 부진으로 경질된 여러 감독이 거론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