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수미, 러시아 브라보 어워즈 '최고 여성 연주자상' 수상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공연/전시

    조수미, 러시아 브라보 어워즈 '최고 여성 연주자상' 수상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러시아 최대규모 음악시상식 'BraVo awards'

    성악가 조수미. (사진=SMI엔터테인먼트 제공)
    성악가 조수미가 러시아에서 '세계 최고 여성 연주자상'을 수상했다.

    소속사 SMI 엔터테인먼트는 조수미가 11일(현지시각) 러시아 모스크바 볼쇼이 극장에서 개최된 제1회 'BraVo awards'(브라보 어워즈)에서 '최고 여성 연주자'(Best Female Performer)로 선정되어 시상식에 참여, 수상했다고 밝혔다.

    2017년 만들어진 'BraVo award'는 러시아 최대 규모의 음악시상식으로, 전 세계 음악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해 연주자들에게 상이 주어진다.

    첫해 소피아로렌, 리처드 기어를 비롯한 세계 최정상급 예술가 및 스타들이 참여하였다. 이날 호세 카레라스, 안나 네트렙코가 클래식 음악가상을 수상했고 축하공연도 펼쳤다.

    이틀에 걸쳐 진행된 시상식은 첫날 레드카펫에 이어 둘째 날 러시아 문화부 장관의 축사를 시작으로 막을 올렸다.

    조수미는 이튿날 공연에서 모스크바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반주에 맞춰, 최근 뇌종양으로 세상을 뜬 성악계의 큰 별이었던 ‘드미트리 흐보로스토프스키’를 추모하며 아베마리아를 불러 시상식에 참여한 관계자 및 관객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조수미는 “음악의 열정이 살아 숨쉬는 나라 러시아에서 과분한 사랑을 받고 있는 저는 러시아에 방문할 때 마다 너무나도 행복함을 느낀다. 그런 러시아 브라보 시상식 그 첫회 수상을 하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다. 저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아시아 연주가들의 활발한 연주활동을 기대해 본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조수미는 지난해 12월 러시아 대통령궁인 크렘린 궁전에 초창 받아 푸틴 대통령 앞에서 공연한 바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