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볼거리 풍성한 프로야구 시범경기 개막 '짧지만 굵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볼거리 풍성한 프로야구 시범경기 개막 '짧지만 굵다'

    뉴스듣기

    2018 KBO 리그 시범경기 13일 개막

    넥센의 4번타자 박병호가 돌아온다 (사진=넥센 히어로즈 제공)

    야구장에 봄이 찾아온다. 겨우내 전력을 강화한 프로야구 구단들과 기량을 갈고 닦은 선수들이 2018년 팬들에게 첫 선을 보인다.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범경기가 13일 오후 1시 전국 5개 구장에서 막을 올린다.

    올해 시범경기 일정은 예년에 비해 짧다. 이날 광주(KIA-두산), 부산(롯데-LG), 수원(kt-삼성), 대전(한화-넥센), 마산(NC-SK) 등에서 개최되는 5경기를 포함해 팀당 8경기씩 총 40경기를 치른다.

    KBO 리그가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기간에 잠시 중단되기 때문에 시범경기 일정이 축소됐고 리그 개막일도 이달 24일로 앞당겨졌다.

    경기수는 적지만 시범경기에 쏠리는 관심은 어느 때보다 크다. 특히 비시즌 기간 각 구단이 선택한 큰 변화에 관심이 집중된다.


    올해는 미국에서 유턴한 메이저리그 출신 스타들이 그라운드를 뜨겁게 달굴 전망이다. 넥센의 4번타자 박병호가 돌아왔고 두산의 간판 김현수는 잠실 라이벌 LG 소속으로 그라운드를 밟는다. 메이저리그 출신 황재균을 영입한 kt는 사상 첫 가을야구 진출을 위한 여정에 나선다.

    SK의 좌완 에이스 김광현이 돌아오고 롯데의 간판 스타였던 강민호는 삼성 유니폼을 입고 첫 선을 보인다. 롯데는 민병헌을 영입해 손아섭, 전준우와 함께 특급 외야진을 구축했다.

    류중일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LG와 프렌차이즈 스타인 한용덕 감독 체제로 2018시즌을 맞이하는 한화가 시범경기에서 어떤 전력을 보여줄지도 관심이다.

    시범경기 성적이 정규리그 성적으로 연결된다는 보장은 없다. KIA는 지난해 시범경기에서 7위에 그쳤지만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작년 시범경기 승률 1위는 정규리그 최하위 kt였다.

    시범경기는 각 구단이 겨우내 땀 흘린 선수들의 기량을 점검하고 새 시즌 구상을 매듭짓는 무대다. 올해는 경기 일정이 예년보다 짧기 때문에 성적에 의미를 부여하기가 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어떻게 내실을 다지느냐가 관건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