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英메이총리 "러시아스파이암살사건,러시아 정부 관여했을 가능성 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일반

    英메이총리 "러시아스파이암살사건,러시아 정부 관여했을 가능성 커"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英,러시아에 해명요구…보복조치도 검토

    테레사 메이 영국총리는 12일(현지시간)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와 그의 딸에 대한 암살시도 사건에 러시아 정부가 관여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메이 총리는 이날 의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이번 사건에 사용된 신경작용제가 1970-1980년대 러시아에서 군사용으로 개발된 ‘노비촉(Novchok)'으로 밝혀졌다며 러시아가 관여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결론을 내렸다.

    메이총리는 러시아 정부가 이를 직접 사용했거나 아니면 신경작용제가 다른 사람 손에 들어가게 하는 등 관리에 실패했을 가능성만이 있다고 주장했다.

    영국정부는 이에따라 런던주재 러시아 대사를 불러 신경작용제가 발견된데 대한 설명을 요구했으며 14일까지 믿을만한 답변을 듣지 못할 경우 이번 사건을 러시아가 영국에 불법적인 폭력을 사용한 것으로 간주하겠다고 통보했다.

    영국정부는 러시아측의 대응을 기다리고 보복조치를 검토할 방침이다.

    메이총리는 "영국은 동맹국들과 함께 과거에 러시아 경제에 대한 강력한 제재를 이끌어왔으며 이제 좀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할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외무성의 자하로와 대변인은 "의회의 서커스쇼 같다. 도발적인 정치 캠페인인 것은 분명하다"며 러시아의 관여를 재차 부인했다.

    한편 지난 4일 러시아 이중스파이 출신 세르게이 스크리팔과 그의 딸이 영국 남부의 한 쇼핑몰에서 미확인 물질에 노출된 뒤 쓰러진채 발견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