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엉뚱한 사람 신상 털이" 고소 당한 정봉주 전 의원 지지자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엉뚱한 사람 신상 털이" 고소 당한 정봉주 전 의원 지지자들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최초 유포자 중심,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고소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사람으로 오인돼 정 전 의원 지지자들에게 이른바 '신상털이'를 당한 여성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12일 한 여성이 정 전 의원의 지지자들이 온라인 상에서 자신의 신상을 함부로 공개하고 협박했다며 최초 유포자 등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여성은 이날 오후 5시쯤 경찰서를 찾아와 "자신은 정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과 관계가 없음에도, 지지자들이 오인해 인신공격을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장이 접수된 지 얼마 안돼 고소장 내용을 파악 중"이라며 "구체적으로 협박이 있었는지 등에 대해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의 한 호텔에서 성추행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정 전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폭로 내용을 반박했다. 그 뒤 피해 사실을 폭로한 여성이 재반박을 하면서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