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시진핑 "문 대통령 한중 관계 매우 중시해…높이 평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시진핑 "문 대통령 한중 관계 매우 중시해…높이 평가"

    • 2018-03-12 20:00
    뉴스듣기

    인민대회당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접견, 북핵 해법 논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2일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방북, 방미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베이징 공동취재단)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대통령 특사자격으로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중 관계를 매우 중시하고 있다며 높이 평가했다.

    시 주석은 12일 오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 푸젠(福建)팅에서 정 실장 일행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를 방문해 북미 대화를 추진하고 성과를 거둔 정 실장을 중국으로 보내 설명토록 하면서 한중 관계를 중시하고 있음을 보여줬다"며 "저는 이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측도 마찬가지로 한·중 관계의 발전을 중요시 하고 있다"며 "지금 양국 정상 간 합의사항들은 잘 이행되고 있고, 한·중 관계도 개선되는 좋은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의사소통을 계속 강화하고 상호신뢰를 공고히 하며 예민한 문제를 적절히 처리함으로서 한·중 관계의 안정적이고 건전한 발전을 함께 추진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2일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베이징 공동취재단)

    정 실장은 시 주석에게 "이번 양회(兩會)에서 중국의 꿈(中國夢)이 가급적 조기에 성취되기를 바란다"는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어 "최근 한반도 상황이 긍정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은 중국 정부, 시진핑 주석의 각별한 지도력 덕분이라고 문 대통령은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중국측의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 북핵의 평화적 해결에 대한 적극적 지지가 최근의 상황 진전에 크게 기여했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남북 문제는 당사자인 남북의 주도적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되야 한다는 원칙을 중국에서 일관되게 제시해 준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시했다.

    정 실장은 "남북관계 발전이 이제 막 첫 걸음을 떼었다고 생각한다"며 "중국이 앞으로도 계속 적극적으로 주도적 역할을 해 줄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시 주석과의 면담이 끝나고 왕이 (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주최하는 만찬에 참석한 뒤 13일 다음 목적지인 러시아 모스크바로 떠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