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의 표명' 최흥식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을 수 있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사의 표명' 최흥식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을 수 있어"

    뉴스듣기

    최흥식 금융감독위원장.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친구 아들의 하나은행 특혜 채용 연루 의혹이 제기된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최 원장은 12일 "금감원장직을 사임한다"며 "최근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재임할 당시 하나은행의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 하나은행 인사에 간여하거나 불법적인 행위를 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그러나 당시 행위가 현재의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을 수 있고 금융권의 채용 비리 조사를 맡은 금감원의 수장으로서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서라도 물러나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이어 "금융기관의 공정한 채용질서 확립은 금융시장 발전의 출발점"이라며 "본인의 사임이 조그마한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금감원도 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주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최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재직 중이었던 2013년 대학 동기의 아들이 하나은행에 입사 지원을 하자 이를 해당 부서에 알려 특혜 채용 연루 의혹이 제기됐다. 이 친구의 아들은 하나은행 영업점에 근무 중이다.

    당초 최 원장은 이같은 의혹이 제기되자 자신은 특혜채용과 무관하다고 적극 반박했다 최 원장은 지난 10일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있을 때 외부에서 채용과 관련한 연락이 와서 단순히 이를 전달했을 뿐 채용과정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자신은 단순히 추천만 했을 뿐 합격 여부와는 관계 없다는 것이다.

    최 원장은 그러면서 이날 임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자신의 채용 연루 의혹을 규명하는 특별검사단을 구성하겠다며 "특별검사단 조사 결과 본인이 책임 질 사안이 있으면 응분의 책임을 지겠다"고 약속했다.

    금감원도 전날 최 원장 친구 아들이 채용됐을 당시 점수 조작이나 채용기준 변경이 있었는지 확인해 달라고 하나은행에 요구하며 적극 대응에 나섰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 1월 하나은행에 대한 채용실태 검사에서 내부 추천을 통해 서류전형을 통과한 55명의 명단, 이른바 'VIP명단'을 찾아냈으나 이 가운데 6명만 검찰에 통보했다. 금감원은 면접 점수가 조작된 것으로 확인되거나 채용요건에 부합하지 않는데도 기준 신설 등을 통해 부당하게 합격시킨 사례를 검찰에 통보했다며 단순한 추천만으로는 부정채용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최 원장은 의혹이 제기되자 이처럼 결백을 주장했지만 금융감독기구 수장으로서 특혜 채용에 연루됐다고 의심을 받는 상황에 몰리자 정부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사의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최 원장이 전격 사의를 표명하면서 금감원은 당분간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원장 자리를 대행할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