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원·성남 등 선정…한국당, 전략공천으로 '승부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수원·성남 등 선정…한국당, 전략공천으로 '승부수'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대도시인 기초단체 중앙당 직접 공천, TK‧송파을 등 확대 적용 주목

    자유한국당. (사진=자료사진)
    자유한국당은 12일 경기도 수원·고양·용인·성남과 경남 창원 등 5개 지역을 '중점전략특별(중점) 지역'으로 선정, 사실상 전략공천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중앙당에서 경선 혹은 전략공천 여부를 정하는 광역단체에 준하는 '승부처'로 선정한 셈인데, 향후 인재영입 기류와 맞물려 '텃밭' TK(대구‧경북) 등으로 확대 적용될지 주목된다.

    정태옥 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당헌 110조에 따라 인구 100만 내외의 광역에 준하는 지역을 중점 지역으로 1차 선정했다"며 "중점 지역은 추후 지역 사정에 따라 시‧도당과 협의해 추가로 선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중점 지역이라는 것은 한 지역 내에 국회의원이 여러 명이라 시‧도당에서 후보를 결정하기에는 규모가 크고, 또 당에서 필승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지역으로 후보 결정을 중앙당 공관위에서 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수원의 경우 국회의원 지역구만 5군데인데, 한국당 소속 현역 의원이 1명도 없다. 수원시장 공천을 경기도당에 맡기지 않고, 중앙당에서 직접 챙기겠다는 얘기다. 정 대변인은 다만 해당 지역에 대해 경선을 거치지 않고 전략 공천을 한다는 의미인지에 대해선 "그것은 공관위에서 결정할 사항"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사실상 전략공천 방침이 정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핵심 당직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사실상 중앙당이 직접 공천하는 방침을 오늘 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도시를 중심으로 바람을 일으켜 광역단체 선거에도 영향을 주는 전략이다.

    수세에 몰려 있는 경기지사, 치열한 경합이 예상되는 경남지사 등의 선거에 긍정적으로 작용되게끔 기초단체에서부터 전략적인 접근을 하겠다는 포석이기도 하다. 경선할 경우 불리한 정치신인 등 인재영입 대상에 대해 당 차원에서 지원하겠다는 방침도 깔려 있다.

    이와 맞물려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 차출이 거론되는 서울 송파을 등 국회의원 재‧보궐 지역구 역시 중점 지역으로 선정되면 전략공천이 적용될 수 있다.

    대도시 위주로 전략공천 방침이 정해짐에 따라 한국당의 텃밭인 TK 등에 추가로 적용될지 주목된다. 전략공천 방침은 홍준표 대표의 의사가 반영된 것으로 이미 한국당은 최근 시‧도당 공천관리위원회에 공문을 보내 경선을 최소화하라는 방침을 전달한 바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