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 대통령 "한반도 운명 위해 부디 국력 모아달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문 대통령 "한반도 운명 위해 부디 국력 모아달라"

    뉴스듣기

    "남북·북미 정상회담 성공한다면 세계사적인 극적인 변화 만들어질 것"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에 '한반도의 운명'이 걸려있음을 강조하며 국력을 총동원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여야, 보수, 진보, 이념과 진영을 초월해 국력을 하나로 모아주시기를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남북 공동번영의 길을 열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마련됐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앞으로 두 달 사이에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 등이 연이어 개최되면서 중대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우리가 성공해낸다면 세계사적으로 극적인 변화가 만들어질 것이며 대한민국이 주역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4월말 예정된 남북정상회담과 5월 중 북미정상회담이 '국가 차원에서 결코 놓쳐선 안 될 중요한 기회'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이런 기회를 만들어낼 수 있었던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라 그 길이 옳은 길이기 때문"이라며 "전쟁이 아닌 평화를, 군사적 해법이 아닌 외교적 해법을 전세계가 바라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우리가 두 달이라는 짧은 기간에 이루려고 하는 것은 지금까지 세계가 성공하지 못했던 대전환의 길"이라며 "그래서 결과도 낙관하기 어렵고 과정도 조심스러운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대북특별사절단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만나고 귀국했을 당시, 참모들에게 "(남북문제는) 유리그릇 다루듯이 다루라"고 말한 것의 연장선상이다.

    문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의 지지와 성원만이 예측 불가능한 외부적인 변수들을 이겨내고 우리를 성공으로 이끌 수 있는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현재 진행 중인 평창동계패럴림픽에 대해 "우리 방송의 패럴림픽 대회 중계가 외국에 비해 많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우리 방송들도 국민들께서 패럴림픽 경기를 더 많이 볼 수 있도록 중계 방송 편성 확대를 살펴봐달라"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