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은행 채용비리' 간부급 인사 2명 더 연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부산은행 채용비리' 간부급 인사 2명 더 연루

    뉴스듣기

    구속된 박재경 사장, 강동주 대표 지시로 전직 국회의원 딸 부정 채용 가담 혐의

    박재경 BNK금융지주 사장이 2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부산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부산CBS 박중석 기자)
    부산은행 채용 비리 혐의로 BNK금융그룹 최고위 인사 2명이 구속된 가운데 부정 채용에 가담한 간부급 인사가 더 있는 것으로 전해져 검찰의 수사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부산지검 특수부(김도균 부장검사)는 지난 2일 구속한 BNK저축은행 강동주(59) 대표의 구속기한을 열흘 연장했다고 13일 밝혔다.

    검찰이 범죄 혐의를 일부 시인한 것으로 알려진 강 대표를 곧장 기소하지 않고 구속 기한을 연장한 것은 채용 비리와 관련한 구체적인 사항을 확인하기 위해서로 풀이된다.

    검찰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8일 구속된 BNK금융지주 박재경(56) 사장은 부산은행 경영기획본부장이었던 2015년 9월 전직 국회의원이자 당시 경남발전연구원 원장이던 A씨로부터 딸 B씨의 부산은행 채용을 청탁받았다.

    원서를 접수한 B씨가 서류전형에서부터 탈락할 상황에 놓이자 박 사장은 당시 은행장이던 BNK금융그룹 성세환(65) 전 회장에게 승인을 받고 업무지원본부장을 맡았던 강 대표와 공모해 B씨의 점수를 조작했다.

    이후 박 사장 등은 채용 전형이 진행될 때마다 2~3차례에 걸쳐 B씨의 점수를 조작해 최종 합격에 이르게 했는데, 검찰은 이 과정에서 당시 인사부에 있었던 직원 2명이 부정채용에 가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중 한 명은 부정 채용 이후인 지난해 말 승진해 현재 부산은행 본부장급 간부로 재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부정 채용을 주도한 박 사장 등이 구속된 만큼 구체적인 비리 혐의를 밝힌 뒤 나머지 가담자 2명에 대해서도 책임을 묻는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와 함께 박 사장에게 딸의 채용을 청탁한 전직 국회의원은 A씨에 대해서도 필요에 따라 소환조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좀 더 살펴볼 내용이 있어 구속기한을 연장했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