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누가 말려요" 다혈질 '커리' 뇌관, 국민의 유일한 고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누가 말려요" 다혈질 '커리' 뇌관, 국민의 유일한 고민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왓?' 국민은행 모니크 커리가 11일 신한은행과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테크니컬 파울 판정에 대해 강하게 불만을 드러내는 모습.(자료사진=WKBL)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PO)에서 먼저 기선을 제압한 청주 국민은행. 11일 인천 신한은행과 PO 1차전에서 75-57, 18점 차 압승을 거뒀다.

    국민은행의 생각대로 풀린 경기였다. '193cm 트윈 타워' 박지수가 16점에 양 팀 최다 13리바운드 6도움 4블록슛으로 엄청난 존재감을 뽐냈고, 다미리스 단타스도 양 팀 최다 19점을 올렸다. 주장 강아정도 3점슛 2개를 포함해 16점을 넣으며 외곽에서 지원했다.

    경기 후 신기성 신한은행 감독이 "준비한 것들이 하나도 되지 않았다"고 할 정도로 국민은행의 완승이었다. 국민은행은 13일 신한은행의 홈인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리는 PO 2차전에서 승리하면 17일부터 정규리그 1위 아산 우리은행과 챔피언결정전을 치른다.

    다만 국민은행도 고민이 있다. 바로 또 다른 외국인 선수 포워드 모니크 커리(35·182cm)다. 커리의 경기력이야 리그 정상급이지만 다혈질인 성격이 불안하다.

    커리는 1차전에서 23분 가까이 뛰며 3점슛 2개 포함, 13점에 7리바운드의 준수한 성적을 냈다. 올 시즌 평균 12점, 5.3리바운드보다 수치가 나았다.

    다만 커리는 3쿼터 상대 에이스 김단비와 몸싸움을 하다 테크니컬 파울을 받았다. 이미 치열한 신경전을 벌인 상황이었다. 자제력을 잃은 커리는 큰 동작으로 판정에 불만을 드러냈고, 심판에게 강하게 항의했다. 이후 상대 선수를 밀치는 고의성 짙은 파울까지 범해 분위기가 어수선해졌다.

    11일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신경전을 펼친 신한은행 김단비(13번)과 모니크 커리.(자료사진=WKBL)
    국민은행이 큰 점수 차로 앞선 상황이라 승부에 영향을 미치진 않았다. 그러나 박빙의 상황, 혹은 리드가 10점 차 이내만 됐더라도 승부에 변수가 될 수 있을 만한 장면이었다. 순식간에 팀 분위기를 바꿔놓을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안덕수 국민은행 감독이 경기 후 아쉬운 점을 묻자 "커리가 테크니컬 파울을 받은 부분"이라고 꼽은 이유다. 안 감독은 "나도 냉정했어야 했는데 테크니컬 파울을 받았다
    "고 반성했다.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커리는 테크니컬 파울 1개를 기록한 바 있다. 올 시즌에는 커리 등 6명만 테크니컬 파울을 받았다. 그러나 통산 테크니컬 파울에서 커리는 6개로 역대 9위에 올라 있다. WKBL에서 5시즌을 뛴 것을 감안하면 꽤 높은 순위다. 9시즌을 소화한 '전설' 정은순(은퇴)과 같은 갯수다.

    커리의 불같은 성격은 팀도 진땀을 뺀다. 주장 강아정은 1차전 뒤 커리의 다혈질에 대해 "나도 못 말린다"면서 "감독, 코치님도 안 되는데 내 말을 듣겠는가"라고 혀를 내둘렀다. 물론 농담처럼 말했지만 커리의 한 성격을 알게 하는 대목이다.

    다만 커리의 이같은 모습은 팀에 사기를 북돋워줄 수 있다. 또 뒤끝이 없는 것도 장점. 강아정은 "커리는 승부욕이 너무 강해서 그런 모습이 가끔 나온다"면서도 "그러나 절대 뒤끝이 없고, 투지 넘치는 플레이는 선수들에게 힘을 솟게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역시 승부처에서 감정 조절 실패는 팀에 치명적인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다. 더군다나 벼랑에 몰린 신한은행은 2차전에서 배수의 진을 치고 더욱 거칠게 나올 터. 과연 국민은행의 유일한 불안 요소인 커리의 '뇌관'이 폭발로 연결될지, 아니면 불발탄으로 마무리될지 2차전의 관전 포인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