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의용, 양제츠와 회동 "우리 정부 대북 정책 지지해 준 中에 감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정의용, 양제츠와 회동 "우리 정부 대북 정책 지지해 준 中에 감사"

    • 2018-03-12 14:33
    뉴스듣기

    베이징 조어대에서 회동, 오후에는 시진핑 주석 접견

    12일 베이징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회동을 갖고 있다. 사진=베이징 합동 취재단
    문재인 대통령 특사단의 방북·방미 성과를 설명하기 위해 12일 중국 베이징(北京)을 방문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양제츠(楊潔篪)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회동을 가졌다.

    양 국무위원은 이날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정 실장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북한과 미국을 방문한 정 실장을 중국에 파견해 관련 사항을 통보토록 한 것은 문 대통령과 한국 정부가 중·한 관계를 매우 중시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며 높이 평가했다.

    이어 “중국의 한반도 문제에 대한 입장은 매우 명확하다”며 “한반도 비핵화 목표 실현과 한반도의 평화·안정 유지를 견지하며,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한반도 정세에서 나타나고 있는 적극적 변화는, 북핵 문제를 다시 대화라는 올바른 궤도로 복귀시키고, 유엔 안보리 결의안이 추구하는 방향과도 맞다고 생각한다”며 “중·한이 정치·외교적 해결의 큰 방향을 견지할 수 있다면 한반도 문제는 반드시 국제사회가 함께 바라는 방향으로 진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 실장은 “양제츠 국무위원과 면담을 통해 최근 한반도에서 여러 가지 진전 내용에 대해 많은 의견 교환을 하고, 향후 한·중 간에 긴밀한 공조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하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는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 목표 달성에 있어 여러 가지 진전이 이어 지고 있는 것은 시진핑 국가 주석과 중국 정부의 적극적 기여에 힘입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실장은 “중국 정부는 남·북 간 문제는 당사자간 직접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을 일관되게 지지해주었다”며 “최근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 준데 대해 제가 깊이 감사를 드리고 있다”고 사의를 표했다.

    이어 남·북 관계 발전에 획기적인 계기를 마련해 준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중국 정부가 개·폐막식에 한정 상무위원과 류옌둥 부총리를 파견한데 대해서도 감사의 뜻을 나타냈다.

    정 실장은 양 국무위원과 면담을 마친 뒤로 시 주석을 접견해 문재인 대통령·트럼프 대통령·김정은 위원장의 메시지를 설명하고, 다음 달 말 남북정상회담과 오는 5월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지지를 당부한다는 방침이다.

    정 실장은 베이징 일정을 마치고 곧바로 러시아 모스크바를 방문해 고위 당국자들에게 방북·방미 성과를 설명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