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터키 재벌 딸 탄 소형 여객기 추락…11명 전원 숨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터키 재벌 딸 탄 소형 여객기 추락…11명 전원 숨져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11일(현지시간) 오후 이란 중서부에서 터키 소형 여객기가 추락해 타고있던 11명 전원이 숨졌다. 이 여객기에는 터키 재벌의 딸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란 구조당국은 " 여객기에 탄 승무원 3명과 승객 8명 등 11명이 모두 숨졌다"고 밝혔다.

    여객기는 공중에서 불이 붙어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신의 훼손이 심해 사망자 신원은 확인할 수 없어 유전자 검사가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터키 언론들은 이 소형 여객기에 바사란 회장의 딸 28살 미나 바사란이 타고 있었다고 전했다.

    미나 바사란은 다음 달 14일 결혼을 앞두고 있었다. 결혼 전 친구들과 추억을 쌓기 위해 여행을 다녀오다 참변을 당했다는 전언이다.

    미나 바사란은 바사란홀딩스의 임원으로 상속을 위해 경영을 배우고 활발하게 대외할동을 하기도 했다.

    바사란홀딩스는 건설, 관광, 에너지 등과 관련된 기업들을 운영하는 터키의 대표적인 대기업 중 한 곳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