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여행/레저

    함께하면 기쁨과 추억 두 배…'홍콩·마카오'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마카오와 홍콩은 이국적인 문화와 풍경으로 언제나 인기가 높은 여행지다. 따로 여행하는 것도 좋지만, 이왕 떠난다면 한 번에 두 곳 모두를 둘러보는 것을 추천한다.

    가까운 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같이 둘러보기 좋을 뿐 아니라 각기 다른 매력을 갖추고 있어 기쁨도, 추억도 두 배로 선사하기 때문이다.

    유럽에 와있는 착각이 들게 할 정도로 유럽풍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마카오 세나도 광장. (사진=참좋은여행 제공)
    ◇ 마카오 세나도 광장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중 하나로 지정된 세나도 광장. 마카오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는 세나도 광장은 유럽에 와 있는 착각이 들게 할 정도로 유럽풍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곳이다.

    광장의 바닥은 물결 모양의 타일로 장식돼 있으며 밤이 되면 주변의 레스토랑과 카페가 불을 밝혀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근처 관광명소로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자비의 성채'와 '자애당', '릴 세나도 빌딩'이 있다.

    바닷가 근처에 작은 길들을 따라 다양한 상점들이 즐비해있는 홍콩 스탠리베이. (사진=참좋은여행 제공)
    ◇ 홍콩 스탠리베이

    바닷가 근처에 작은 길들을 따라 다양한 상점들이 즐비하다. 길이 미로처럼 이어진 탓에 상점이 시장처럼 형성된 지역으로 이국적인 매력을 선사한다.

    그림부터 수공예품, 가구, 실크 제품, 골동품, 의류 등 다양한 기념품을 판매하며 스탠리의 상징으로서 복원된 식민지 시대의 건물인 머레이 하우스도 이곳에 위치하고 있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골목 골목 상점들이 즐비한 타이파 빌리지의 저녁. (사진=참좋은여행 제공)
    ◇ 마카오 타이파 빌리지

    과거 포르투갈 사람들이 마카오 반도를 벗어나 별장지로 선택한 타이파 빌리지. 골목 사이 사이를 차지한 지중해풍 주택부터 '먹자골목'이라 불리는 쿠냐 거리까지 마카오 내에서도 색다른 매력을 간직한 곳이다. 주요 관광지로는 주택 박물관, 팍타이 사원, 까르모 성당, 역사박물관 등이 있다.

    ◇ 홍콩 침사추이

    홍콩의 최대 번화가 침사추이. 침사추이의 복잡한 거리에서 세련된 명품 쇼핑센터를 구경하다가 사이사이 허름한 가게에서 망고주스 한 잔을 마시며 여유를 즐기다 보면 홍콩의 진짜 매력을 느낄 수 있다. 특히 명품숍을 비롯해 세계적으로 유명한 브랜드숍이 밀집해 있는 캔톤 로드는 침사추이의 상징이다.

    취재협조=참좋은여행(www.verygoodtour.com)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