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금감원장 특혜채용 의혹에 특별검사단 구성하기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금감원장 특혜채용 의혹에 특별검사단 구성하기로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금융감독원이 최흥식 원장의 하나은행 특혜 채용 연루 의혹을 규명할 특별검사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최 원장은 12일 '금감원 임직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통해 "최근 하나은행 채용 비리에 본인이 연루됐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원장은 이메일에서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당시 특정인을 취업시키기 위해 하나은행 인사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며 "특별검사단 조사 결과 본인이 책임 질 사안이 있으면 응분의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

    앞서 금감원은 "최 원장의 친구 아들이 하나은행에 채용됐을 당시 점수 조작이나 채용기준 변경이 있었는지 확인해 달라"고 전날 하나은행에 요청한 바 있다.

    최 원장은 또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있을 때 외부에서 채용과 관련한 연락이 와서 단순히 이를 전달했을 뿐 채용과정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최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이었던 2013년 대학 친구의 아들이 하나은행에 입사 지원을 하자 이를 해당 부서에 알려 특혜 채용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