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성폭행 의혹' 이윤택 압수수색…이번주 소환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김기덕 감독, 로타 작가 등도 내사

    연극연출가 이윤택.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경찰이 극단 단원들을 조직적·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된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12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경찰은 서울 종로구에 있는 이 전 감독의 주거지와 경남 밀양연극촌 연희단거리패 본부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 전 감독의 휴대전화와 수사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으며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성폭력 과정에서 위력이 작용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경남 김해의 도요연극스튜디오와 서울 종로구 30스튜디오 또한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또 고소인 16명에 대한 조사가 조만간 완료되는 만큼 이번 주 중으로 이 전 감독을 소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와 함께 '미투(MeToo) 운동'으로 성폭력 의혹이 잇달아 제기된 김기덕 감독과 사진작가 로타, 천주교인권위원회 김덕진 사무국장 등에 대해서도 내사를 벌이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