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후배 성추행' 전직 검사, 귀국해 피의자 신분 검찰 출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후배 성추행' 전직 검사, 귀국해 피의자 신분 검찰 출석

    뉴스듣기

    조사단 "피해자 1명 아니야, 다각도로 캐물을 것"

    후배 검사를 성추행한 의혹을 받는 전직 검사 A씨가 미국에서 귀국해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 내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은 "해외에 체류 중이던 A씨를 이날 오전부터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조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A씨는 검사 재직 중이던 지난 2015년 회식 자리에서 후배 검사를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다. A씨는 사표를 제출했고,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처벌이나 징계절차를 받지 않은 채 검찰을 떠났다.

    조사단은 A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피해자가 복수인 것을 확인하고 관련된 수사를 진행해 왔다.

    조사단은 A씨에게 소환 예정일인 지난 5일에 출석할 것을 통보했으나, 응답이 없자 여권 무효화 조치 등 강제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자 A씨는 이날 늦은 시간 검찰에 출석 의사를 전달했다.

    현재 대기업 임원으로 재직하고 있는 A씨는 해외 연수를 목적으로 미국에 거주하고 있던 걸로 알려졌다.

    조사단 관계자는 "A씨에게 제기된 의혹 전반에 대해 캐물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