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통일부 "정상회담 관련 남북 실무협의 아직 없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통일부 "정상회담 관련 남북 실무협의 아직 없어"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남북 정상회담과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 합의 등에도 불구하고 북한 매체가 계속 침묵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통일부는 "북한 당국이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통일부 백태현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북한 당국의 공식 반응이 아직 없는데 북한 나름대로 입장을 정리하는 데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총련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지난 10일 미국과의 정상회담 기사를 올렸다가 삭제한 것에 대해서도 "조심스럽고 신중한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백 대변인은 이어 "북한은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현재 남북 간의 일정 등 실무적인 협의가 필요하고 그런 부분에 있어서 입장을 정리하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와관련해 백 대변인은 "특사단 방북 이후 아직까지 남북 간에 (정상회담을 위한) 구체적인 실무 협의가 있지는 않았다"며 "정부 내부적으로 정상회담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기 위한 작업들이 이루어지고 있고, 통일부는 남북관계 주관부서로서 정상회담 준비과정에서 실무의 중심으로서 그에 합당한 적절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억류자 석방 이슈와 관련해 백 대변인은 "북한에 억류된 우리 국민은 6명"이라며 "정부는 그동안 여러 차례 걸쳐 조속한 석방과 송환을 요구해 왔고 앞으로도 이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계속 기울여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