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 일반

    소상인 일과 삶의 균형도 41.8 '낙제점'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하루 10.9 시간 일, 1.4시간만 개인 생활

    소상인들이 느끼는 일과 삶의 균형도가 41.8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전국의 자동차·부품판매업, 도매·상품중개업, 소매업, 음식점업 등 4개 업종의 5인 미만 소상인 700명을 대상으로 일과 삶의 균형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특히 40세 미만(48.4점)과 60대 이상(38.4점)의 차이가 10점에 달해 연령이 높을수록 일과 삶의 균형을 찾기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

    소상인이 잠자는 시간을 제외한 하루 일상에서 실제 일에 투입하는 시간은 10.9시간, 개인생활에는 1.4시간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업종 모두 소상인의 하루 개인생활은 2시간 미만이었다. 특히 50세 이상과 도·소매업, 음식점업은 전체 평균 보다 낮았고 월 매출 규모가 높아도 개인생활 시간 확대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소상인들은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해서는 평균 8시간의 노동과 3시간 정도의 개인시간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년 전과 비교해 일과 삶의 균형이 어떻게 변화하였는지에 대해서는 '변화없다'는 응답이 67.1%로 나타났다. 또 나빠졌다는 응답도 29.1%에 달했고 좋아졌다는 응답은 3.7%에 불과했다.

    일과 삶의 균형을 위협하는 요소로는 대외적 문제인 '내수불안 등 경기침체' (72.9%)가 가장 높았고 '불안정한 수입으로 인한 경제적 여유부족'(60.4%)이 뒤를 이었다.

    일과 삶의 균형을 높이기 위해 필요한 정부 지원으로는 '사회안전망 확대' (48.4%)가 가장 높았다. 그 뒤를 '사업영역 보호'(43.9%), '사업활성화 지원'(38.1%), '노동시간 단축 지원'(28.7%)이 이었다.

    특히 소매업에서 '사업 영역 보호' 응답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는데 대형마트, 복합쇼핑몰 등으로 인한 골목상권 침탈에 대한 우려로 소매업 분야에서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 등 사업 영역 보호 요구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