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지은 "악의적 거짓 얘기 유포…너무 힘들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김지은 "악의적 거짓 얘기 유포…너무 힘들다"

    뉴스듣기

    "가에 관한 허위정보는 만들지도, 유통하지도 말아달라"

    김지은 씨 편지 전문. (사진=자료사진)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김지은 씨가 악성 루머 등에 시달리는 힘든 심경을 고백했다.

    김 씨는 12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에 전한 편지에서 "더이상 악의적인 거짓 이야기가 유포되지 않게 도와주세요"라며 "저는 평범한 사람입니다. 저를 비롯한 저의 가족은 어느 특정 세력에 속해 있지 않습니다"고 했다.

    이어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믿음으로 (안희정) 캠프에 참여했고 열심히 일했지만, 지금은 도려내고 싶은 시간으로 기억될 뿐"이라며 "앞으로도 (성폭력이) 계속될 것 같았고, 또 다른 피해자들을 막고 싶었기에 사건을 세상에 알려야 했습니다. 그 큰 권력 앞에 저를 보호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저를 드러내는 것 뿐이었습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이후 저는 정상적인 생활을 하지 못하고 숨죽여 지내고 있습니다. 신변에 대한 보복도 두렵고, 온라인을 통해 가해지는 무분별한 공격에 노출되어 있습니다"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김 씨는 "저에 대해 만들어지는 거짓 이야기를 모두 듣고 있습니다. 누구에 의해 만들어지고, 누가 그런 이야기들을 하는지 충분히 예측할 수 있습니다"라며 "누구보다 그들이 어떤 사람들인지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예생했던 일들이지만 너무 힘이 듭니다. 저에 관한 거짓 이야기들은 수사를 통해 충분히 바로 잡힐 것들이기에 두렵지 않습니다"라면서 "다만 제 가족들에 관한 허위 정보는 만들지도, 유통하지도 말아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가족에게 너무 미안한 마음뿐입니다"고 덧붙였다.

    김 씨가 말하는 허위 정보는 안 전 지사에 대해 폭로 한 또다른 배경이 있고, 김씨의 아버지가 자유한국당과 연관이 있다는 온라상의 소문을 말한다.

    해당 자필 편지는 김 씨가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에 보냈고,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는 김 씨와 상의해 해당 편지를 공개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