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승민 "文대통령, '9.19 공동성명은 실패한 모델' 발언 했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유승민 "文대통령, '9.19 공동성명은 실패한 모델' 발언 했다"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靑 "그런 말 한 적 없다" 설명에 반박…"녹취록 있으면 공개하라"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12일 "문재인 대통령은 분명히 페리 프로세스와 9.19 공동성명은 실패한 모델이며, 그 후 북핵은 고도화 됐다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유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저와 자유한국당 대표가 '비핵화 목표가 절대 흔들려서는 안 되고, 핵 동결로 끝나선 안 된다'고 주장한 데 대한 문 대통령의 답변 중에 나온 말"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최근 청와대는 지난 7일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회동에서 이 같은 발언이 나왔다고 전해진 데 대해 "2005년 9.19 공동성명은 실패한 모델이라는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한 바 있다. 유 대표의 발언은 이에 대한 반박이다.

    유 대표는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말하지 않았는데, 제가 그날 오후 국회에서 언론 브리핑을 하는 과정에서 제가 착오를 일으킨 것으로 덮어씌우고 있다"며 "저는 그날 회동 때 문 대통령과 바로 한 사람 건너 앉아 있었고, 문 대통령의 중요 발언은 그 자리에서 꼼꼼히, 정확하게 메모를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마도 청와대는 노무현 정부의 9.19 공동성명을 실패한 모델이라고 말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아주 중대한 실언이라고 보고 그걸 야당 대표에게 덮어씌우려는 것 같다"며 "(회동석엔) 청와대 실장 3인과 정무수석이 있었기에 이들이 증언해주길 기대하고, 녹취록이 있다면 공개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 대표는 정부의 청년일자리 대책과 관련해선 "청년수당 등 보조금이나 세제 지원방안이 (청년 일자리 대책에) 포함될 예정이라고 보도가 됐는데, 이런 대책으로 과연 청년일자리 문제에 대응할 수 있을지 회의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수차례 강조했지만 문재인 정부는 소득주도성장을 포기하고 혁신성장의 길로 나와야 한다"며 "최저임금도 제가 청와대에서 얘기했듯이 올해는 동결하는 게 일자리를 지키는 길이다. 명목 최저임금 동결이 어려우면 실질 최저임금이라도 동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