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연예 일반

    故 조민기 오늘 조용히 발인

    뉴스듣기

    故 조민기의 빈소가 10일 오전 서울 광진구 화양동 건국대학교 장례식장에 마련돼 있다. 故 조민기는 지난 9일 오후 서울 구의동의 한 오피스텔 지하 창고에서 쓰러진채 발견됐다. 아내가 발견한 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했다. (사진공동취재단)
    12일 오전 6시 서울 건국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고(故) 조민기의 발인이 엄수됐다. 향년 53세.

    당초 발인식 예정 시간보다 30분가량 일찍 진행됐다. 운구 차량은 오전 6시 10분께 움직였다.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다.

    빈소와 마찬가지로 이날 발인식 역시 유족의 뜻에 따라 취재가 전면 통제된 가운데, 비공개로 치러졌다.

    장례를 치르는 3일간 그와 방송 생활을 한 동료 연예인들 상당수가 빈소를 직접 찾아 유족을 조문하지 않았다.

    이를 두고 배우 조성규는 전날 “뭐가 그리 두려운가. 조민기의 죄는 죄이고 그와의 인연은 인연인데, 아니, 경조사 때마다 카메라만 쫓던 그 많은 연기자는 다 어디로 갔는가. 연예계의 분 바른 모습을 보는 듯했다”는 글을 SNS에 남겼다.

    한편, 고(故) 조민기는 청주대학교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상습적으로 여성 제자들을 오피스텔 등에서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다.

    경찰 조사를 앞둔 9일 오후 4시 3분쯤 광진구의 한 주상복합 지하창고에서 쓰러진 채 가족들에게 발견됐다. 곧장 건국대학교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응급실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다.

    사망 다음 날, 그가 숨진 개인 지하창고에서 A4 용지 크기의 종이 6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유족을 생각해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고(故) 조민기가 사망함에 따라 공소권 없음으로 성추행 관련 경찰 수사 역시 종결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