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재무성, 학원스캔들 문서조작 인정…12일 의회보고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日재무성, 학원스캔들 문서조작 인정…12일 의회보고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아베 신조 일본총리가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모리토모학원 국유지 헐값매각의혹과 관련,일본 재무성이 과거 의회에 제출한 문서가 조작됐다고 인정하기로 했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재무성은 12일 이같은 내부 조사결과를 의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이에따라 이 조작된 문서가 언제,어떻게 누가 재작성을 강요했는지가 초점이 될 것이라고 일본언론들이 전했다.

    아사히 신문 등은 이달초 모리토모학원 스캔들과 관련,재무성이 국회에 제출한 문서 곳곳에서 특혜임을 뜻하는 ‘본건의 특수성’ 등의 문구가 삭제됐다고 문제제기를 했다.

    하지만 아베 내각은 이를 철저히 무시하는 행태를 보여 야당의 거센 반발을 불러 일으키기도 했다.

    일본 언론들은 이날 재무성의 의회 보고내용에 따라 여당 내에서도 아베 총리나 아소 부총리의 책임을 묻는 목소리가 나올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모리토모학원 스캔들은 이 학원 재단이 초등학교 부지를 매입할 때 국유지를 감정가인 9억 3400만엔보다 터무니없이 싼 1억 3400만엔에 사들이는 과정에서 아베 총리나 부인 아키에 여사가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