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압도적인 국민' 신한, 벼랑 끝 전술이 필요하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압도적인 국민' 신한, 벼랑 끝 전술이 필요하다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 신한은행은 11일 국민은행과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준비했던 작전을 거의 소화하지 못한 채 57-75 완패를 안았다. 사진은 초반 공격이 막혔던 에이스 김단비의 모습.(청주=WKBL)
    여지 없는 완패였다. 압도적인 전력 차를 극복하지 못했다. 어떤 전략과 전술도 먹히지 않았다.

    인천 신한은행은 11일 충북 청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PO) 1차전에서 57-75, 18점 차 패배를 안았다. 3전2승제 PO에서 벼랑에 몰렸다.

    일견 어쩔 수 없는 패배였다. 두 팀의 전력 차는 완연했다. 국민은행은 6년 연속 정규리그를 제패한 최강 아산 우리은행(29승6패)과 끝까지 우승 경쟁을 벌인 팀이었다. 27승8패, 승률이 무려 7할7푼1리에 달했다.

    반면 신한은행은 정규리그에서 승률 5할이 되지 않았다. 물론 PO 진출 확정 뒤 실험이 있었다지만 승률이 5할(17승18패)로 채 되지 않았다.

    국민은행은 정규리그에서 주요 기록에서 모두 1위였다. 득점(평균 73.4점)과 리바운드(43개), 도움(16.2개), 블록슛(3.9개), 3점슛(6.8개) 등이다. 내외곽이 조화를 이룬 팀이었다.

    반면 신한은행은 득점 5위(66.6점), 리바운드 4위(39.8개), 도움 5위(14개), 3점슛 5위(4.9개) 등 모든 면에서 뒤졌다. 상대 전적 2승5패가 말해주듯 국민은행에 열세가 두드러졌다.

    '안간힘을 써봤지만'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선수들이 11일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루즈 볼을 다투는 모습.(청주=WKBL)
    그렇다면 정면 승부로는 승산이 없었다. 그러나 신한은행은 PO 1차전에서 골밑 일대일 수비 등 정상적인 플레이로 맞섰다. 결과는 1쿼터부터 12-25의 열세, 이후 9점 차 이상 점수를 좁힌 적이 없었다. 적잖은 농구 관계자들이 "모 아니면 도의 작전이 나올 줄 알았는데 정면승부로 나왔다"면서 "그렇다면 신한은행의 승산은 없다"고 고개를 갸웃거렸을 정도다.

    국민은행의 193cm 괴물 박지수가 1쿼터부터 9점을 넣으며 골밑을 장악했다. 신한은행 외인 듀오 케이티 쏜튼(7점)과 르샨다 그레이(11점)는 다미리스 단타스(19점)보다 득점이 적었다. 신한은행이 할 수 있는 게 없었다.

    신한은행은 13일 홈에서 열린 PO 2차전에서도 전술에 큰 변화는 가져가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신기성 감독은 경기 후 "선수보다 감독의 준비가 부족했고, 준비했던 것이 하나도 안 됐을 정도로 자멸했다"면서도 "2차전에서도 인사이드를 집중해서 막는 수비를 펼친다면 외곽이 뚫리기 때문에 크게 변화를 줄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바라는 것은 쏜튼과 김단비 등 에이스들의 각성이다. 김단비는 1차전에서 3점슛 5개 중 1개만 들어가며 12점에 머물렀다. 신 감독은 "김단비가 조금 더 에이스다운 모습을 보여야 한다"면서 "쏜튼도 몸놀림은 좋았지만 패스 타이밍이 나빴다"고 말했다.

    모든 변칙은 팀의 컬러를 잃게 만들 위험성이 있다. 그러나 정상적인 플레이로 맞설 수 없다면 다른 방법을 찾아야 한다. 과연 벼랑에 몰린 신한은행이 과연 어떤 전략과 전술을 들고 나올까.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